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인터뷰] 송하진 "농식품·농생명산업, 탄소융복합산업 등 집중 육성"

송고시간2020-06-28 08:00

"경제체질 강화·생활방역·생태문명 준비 등으로 포스트 코로나19 대비"

 송하진 전북도지사
송하진 전북도지사

[전북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전주=연합뉴스) 최영수 기자 = 송하진 전북도지사는 28일 "도민 생명과 건강을 지키기 위해 국립공공의료대학원, 국립감염병연구센터를 꼭 유치하겠다"고 말했다.

송 지사는 이날 민선 7기 임기 반환점을 맞아 연합뉴스와 가진 인터뷰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가 청정한 생태자연과 농생명 기반을 지닌 전북에는 도약의 기회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포스트 코로나에 대비해 생명·건강 방역체계 구축, 경제 체질 강화, 생태문명 시대로 전환 준비 등의 전략을 제시했다.

다음은 송 지사와의 일문일답.

-- 전반기에 대한 평가는.

▲ 경제체질 전환을 위해 농식품·농생명, 신재생에너지, 전기차, 수소, 탄소융복합 등 산업을 발굴했다. 공항·항만·철도 등 '새만금 3개 관문'을 구축했고 아·태 마스터스대회, 새만금 세계잼버리, 동학농민혁명 국가기념일 지정도 이뤘다. 코로나19 방역과 경제의 균형점을 찾는데 역량을 쏟았다.

-- 후반기 비전은.

▲ 정책 완성과 성과 창출에 집중하겠다. 코로나19를 안정적으로 관리해 생활 정상화와 사회 변화에 대응할 전략을 찾겠다. 5대 주요정책으로 생명·건강 방역체계 구축, 경제활력 및 체질 강화, 생태문명 시대로 전환 준비, 지방자치·재정분권·균형발전 이슈화, 자존의식 고취를 제시한다.

-- 꼭 이룰 현안은.

▲ 도민 생명과 건강을 지키기 위해 국립공공의료대학원과 국립감염병연구센터를 유치하고 고용 유지, 혁신성장산업 육성에 노력하겠다. 새만금 개발, 사회간접자본(SOC) 조성, 제3금융도시 지정, 한국탄소산업진흥원 지정, 동학농민혁명 헌법전문 반영, 공공기관 추가 유치 등도 현안이다.

-- 포스트 코로나 전략은.

▲ 코로나19로 성장과 효율 대신 생명·건강·공공안전이 중요 가치로 부상했다. 도민 생명과 건강 보호, 공공 안전망 강화를 최우선에 두겠다. 재생에너지, 전기차, 수소산업을 육성하고 우리가 우위인 농식품·농생명산업, 탄소융복합산업, 상용차 혁신산업, 홀로그램, 바이오산업을 더욱 키우겠다.

 송하진 전북도지사 방역 강조
송하진 전북도지사 방역 강조

[전북도 제공]

-- 생태문명으로 전환이란 무엇인가.

▲ 코로나19로 집적화나 집중을 통한 성장전략의 취약성이 드러났다. 자연과 인간이 어우러져 사는 생태적 생활방식이 필요하고 그 해법은 생태문명이다. 전북의 생태자연과 인문학적 자산을 활용한 생태문화관광, 휴양, 힐링 등이 주목받는다. 지리산·덕유산권 산림치유원, 새만금 수목원, 신시도 휴양림, 문수산 편백숲 등 휴양힐링 명소를 조성하겠다. 재생에너지 정책, 온실가스 감축, 미세먼지·악취·불법폐기물 개선도 필요하다. 생태문명의 밑바탕인 농촌 활성화를 위한 도농 상생 정책을 추진하겠다.

-- 국립공공의료대학원과 국립감염병연구센터 유치 계획은.

▲ 공공보건의료대학원은 보편적 의료서비스 제공과 국가 재난 상황 대처에 꼭 필요하다. 전북도와 남원시는 입법화와 용지 매입을 추진해 왔다. 여당이 중점 법안으로 선정했고 정부 의지도 확고한 만큼 법률 제정, 예산 확보, 건립에 힘을 모으겠다.

코로나19, 조류인플루엔자, 메르스 같은 전염병에 관한 경험을 축적한 익산 인수공통전염병연구소 역할 확대는 시의적절하다. 인수공통전염병연구소 국립화를 위해 국립감염병연구센터를 유치하겠다.

-- 전북과 정부 뉴딜정책의 접점은.

▲ 전북의 첫 대책은 소상공인, 중소기업, 관광업계, 고용 취약 계층 등 민생경제 주체 보호를 위한 재정 투입과 내수 진작이다. 두 번째는 포스트 코로나에 적합한 경제 체질과 산업생태계 구축이다. 정부 정책과 일맥상통한다. 정부 정책 기조에 맞춰 순발력 있게 대응하겠다.

-- 도민에게 하고 싶은 말은.

▲ 코로나19 위기가 청정한 생태·자연, 농생명 기반, 인문학적 자산, 공동체 정신을 보유한 전북에는 도약의 기회와 계기가 된다. 생태문명 시대를 여는 선도지역이 되도록 과감한 발전전략을 추진하겠다. 도민 건강과 생명을 지키고 사회적 약자를 보호하기 위한 투자는 아끼지 않겠다.

 송하진 도지사 "의료진에게 감사합니다"
송하진 도지사 "의료진에게 감사합니다"

[전북도 제공]

k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30308057600005

title : KBS스페셜 '암의 천적, 킬러 바이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