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푸터 컨텐츠 바로가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이재명 "북측 대남 군사조치 보류 환영…평화협력 새토대 될 것"

송고시간2020-06-24 13:49

"문재인 정부의 평화에 대한 노력과 인내심에 경의"

본회의장 향하는 이재명 경기지사
본회의장 향하는 이재명 경기지사

(수원=연합뉴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지난 22일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의회에서 열린 제344회 정례회 제2차 본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2020.6.22 [재판매 및 DB 금지]

(수원=연합뉴스) 김경태 기자 =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24일 "북측의 대남 군사조치 보류와 남측의 인내가 평화 협력의 새 토대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 지사는 이날 페이스북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대남 군사행동계획을 보류한 것과 관련해 "환영한다. 대적 공세를 취하겠다고 공언한 북측으로서도 보류 결정을 하는 것이 쉽지 않았을 것이라고 짐작한다"며 이같이 언급했다.

또 "평화를 만들고 지키는 과정은 인내를 요하는데, 문재인 대통령님과 청와대는 취임 이후 줄곧 한반도 평화를 위해 노력해왔고 지금도 최고의 인내심을 발휘하고 있다"며 "문재인 정부의 평화에 대한 노력과 인내심에 경의를 표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상대가 부족하고 섭섭한 게 있다면 대화하고 만나서 풀어야 하고, 신뢰는 약속을 지키는 것에서 출발하기에 우리부터 무슨 수를 써서라도 약속을 지켜나가야 한다"면서 "국회는 가장 빠른 시기에 4·27 판문점 선언을 비준하고 대북전단금지법을 입법해야 하며, 합의에 반하는 대북전단을 철저히 통제하고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재명 지사 페이스북 갈무리]

[이재명 지사 페이스북 갈무리]

kt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