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푸터 컨텐츠 바로가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속보 | 연합뉴스가 전해드리는 최신 북한 뉴스입니다.

김정은, 대남 군사행동계획 전격 보류…북, 대남확성기 철거(종합)

중앙군사위 예비회의 주재 결정…최고조 남북 긴장수위 일단 낮아질듯

대남확성기 사흘 만에 대부분 철거…대남전단 살포도 보류 가능성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정빛나 기자 =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대남 군사행동계획을 전격 보류했다.

철거된 북한 개풍군 대남 확성기
철거된 북한 개풍군 대남 확성기

(인천=연합뉴스) 윤태현 임화영 기자 = 24일 오전 인천 강화군 평화전망대에서 바라본 북한 황해북도 개풍군 한 야산 중턱에 설치된 대남 확성기(오른쪽)가 철거돼있다. 왼쪽 사진은 전날 같은 곳에서 관측된 대남 확성기 모습. 2020.6.24 hwayoung7@yna.co.kr

이에 따라 북한군은 최전방 지역에 재설치한 대남 확성기 방송 시설 대부분을 사흘 만에 철거한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의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와 군사행동조치 예고 등으로 4·27 판문점선언 및 9·19 군사합의 시행 이후 최고조로 치솟았던 한반도의 긴장지수도 일단 낮아질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김정은 위원장은 23일 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 예비회의를 주재하고 대남 군사행동계획을 보류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4일 보도했다.

김정은, 대남 군사행동계획 전격 보류…북, 대남확성기 철거(종합) - 2

중앙통신은 "예비회의에서 조선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는 조성된 최근 정세를 평가하고 조선인민군 총참모부가 당 중앙군사위 제7기 제5차 회의에 제기한 대남군사행동계획들을 보류했다"고 전했다.

앞서 북한군 총참모부는 지난 16일 '공개보도'에서 '남북 합의된 비무장화된 지대'의 군부대 진출과 대남전단 살포 협조 문제를 관련 부서들로부터 접수했다며 이에 대한 군사행동계획을 작성해 당 중앙군사위의 승인을 받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후 북한군은 ▲ 금강산·개성공업지구 군대 전개 ▲ 비무장지대 민경초소 진출 ▲ 접경지역 군사훈련 ▲ 대남전단 살포 지원 등의 조처를 예고했다.

김정은, 대남 군사행동계획 전격 보류…북, 대남확성기 철거(종합) - 3

김정은 위원장의 보류 지시에 따라 최근 포착됐던 북한의 대남 군사 동향에도 변화가 감지됐다.

북한은 지난 21일부터 최전방 지역의 대남 확성기 방송 시설 재설치 작업에 나서 최소 30여곳의 확성기를 재설치했으나, 이날 오전부터 철거를 시작해 대부분의 확성기를 철거한 것으로 관측된다고 정부 소식통은 설명했다.

북한이 거의 준비를 마쳤다고 소개했던 삐라(대남전단) 살포도 당분간 이뤄지지 않을 가능성이 크다고 군 당국은 보고 있다.

비무장지대(DMZ) 북측지역 내 '잠복호'(민경초소)에 진출했던 북한군 병사들도 대부분 식별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정경두 국방부 장관은 이날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군사법원 업무보고에 출석해 "여러 군데 (철거를) 했기 때문에 저희가 다 현재 확인 중"이라며 설치 및 철거 동향을 '실시간'으로 파악 중이라고 확인했다.

정 장관은 또 북한이 '대남 군사행동계획 보류'를 밝힌 데 대해서는 "북한에서 보류한다고 했는데 완전히 철회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북한은 일방적으로 중단한 동·서해지구 남북 군 통신선과 함정간 국제상선공통망 등의 정상 가동 움직임은 아직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는 북측의 갑작스러운 태도 변화에 일단 신중하게 반응했다.

여상기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북측의 보도를 보았고 이 보도를 면밀하고 신중하게 검토하고 있으며 상황을 지켜보겠다"면서 "남북 간 합의는 지켜야 한다는 정부의 기본 입장에는 변함이 없다"고 말했다.

탈북민 단체의 전단 살포를 이유로 남북 간 통신선 차단과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폭파했던 북한이 갑자기 숨 고르기에 나선 데는 주민 결속과 대남 경고, 국제사회의 이목 집중 등 목표를 충분히 달성했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아울러 대남 군사행동에 곧바로 착수했다가는 한국과 미국의 강력한 반발에 부닥치고 대규모 한미연합훈련 재개의 원인을 제공할 수도 있다는 측면에서 득보다 실이 많다고 여겼을 가능성도 있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8M8QSAPjfwk

heeva@yna.co.kr

shin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