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정경두, 볼턴 '방위비-미군철수' 연계론에 "그런 논의 없었다"(종합)

송고시간2020-06-24 17:02

"핵무장 전혀 검토 없어…북 군사행동 철회해야"

(서울=연합뉴스) 이대희 전명훈 기자 = 정경두 국방장관은 24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한국에 방위비 분담금으로 50억달러를 요구했고, 거부하면 주한미군을 철수하려 했다는 존 볼턴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의 주장에 대해 "그런 논의는 전혀 없었다"고 부인했다.

정 장관은 이날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관련 내용의 진위를 묻는 더불어민주당 신동근 의원 질의에 "주한미군 철수와 방위비 분담 협상에서 그런 논의는 전혀 없었다"고 말했다.

질의 답하는 정경두 장관
질의 답하는 정경두 장관

(서울=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24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질의에 답하고 있다. 2020.6.24 saba@yna.co.kr

그는 보수 진영에서 제기하는 핵무장론에 대해서도 "전혀 검토된 바가 없다"며 "논리적으로도 맞지 않는다"고 가능성을 일축했다.

그는 북한이 최전방 지역에 재설치했다가 모두 철거한 것으로 확인된 대남 확성기 방송 시설과 관련해 "움직임을 주시하고 있고 자세한 부분은 작전 보안상 말할 수 없다"고 했다.

"확성기 일부 철거가 대남 군사 행동 계획의 보류지 철회는 아니지 않나"라는 민주당 박주민 의원의 질의에는 "그렇다"고 답했다.

이어 "북한이 대남 군사행동을 보류한다고 했는데 완전히 철회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판문점선언과 군사합의는 반드시 지켜져야 한다는 것이 정부의 일관된 입장"이라고 말했다.

정 장관은 대북전단 추가 살포를 계기로 북한이 다시 군사 행동을 할 수 있다는 지적에 "과거에도 고사총 발사 사례가 있기 때문에 충돌이 없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2vs2@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