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부산 소녀상에 또 모욕행위…"철저한 수사로 배후 밝혀야"(종합)

송고시간2020-06-24 15:01

최근 '박정희'라고 쓴 나무막대기 발견…경찰 재물손괴죄 적용 검토

부산 소녀상에 놓인 문제의 나무막대기
부산 소녀상에 놓인 문제의 나무막대기

[소녀상을 지키는 부산시민행동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부산=연합뉴스) 박성제 기자 = 부산 일본영사관 앞 평화의 소녀상에 누군가 '박정희'라고 쓴 천과 나무막대기를 가져다 놓은 사실이 알려지면서 시민단체가 경찰의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다.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한 부산여성행동'은 24일 부산 동구 일본영사관 평화의 소녀상 앞에서 54차 수요시위를 열고 "소녀상을 모욕한 범인을 찾아내 법적인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

이 단체는 "2016년 건립 이후 소녀상에 수차례 쓰레기를 투척하거나 극우단체가 이승만, 박정희 동상을 세우겠다며 난동을 부린 일이 있었다"며 "이번에 다시 이런 일이 생긴 만큼 철저한 경찰 수사로 배후를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한일관계에 걸림돌이 되는 소녀상을 철거해야 한다고 주장하는 것은 일본 우익 세력의 나팔수 노릇을 하는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들은 "일본영사관 인근에서 24시간 상주하는 경찰은 소녀상에 '박정희'라고 쓴 천을 매단 막대기를 보고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앞서 지난 22일 오전 11시께 시민단체 '소녀상을 지키는 부산 시민행동'은 일본영사관 앞 소녀상에 '박정희'라고 적힌 노란색 천과 염주, 빨간 주머니가 걸린 나무막대기가 놓여 있는 것을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시민행동은 누군가 소녀상을 모욕하거나 비하할 목적으로 이 같은 행동을 벌인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소녀상 자체를 훼손한 것은 아니라고 판단해 재물손괴죄 적용 여부 등 법리 검토를 벌이고 있다.

경찰은 목격자, 신고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실관계를 확인 후 수사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현재 소녀상에 놓인 문제의 나무막대기는 시민단체에 의해 치워진 상태다.

앞서 2016년 세워진 부산 평화의 소녀상은 누군가 인근에 고의로 쓰레기를 버리거나 자전거를 의도적으로 묶는 등 훼손 시도가 빈번하게 발생하면서 몸살을 앓아왔다.

psj1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