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부산 소녀상에 이번엔 '박정희' 막대기…경찰 수사 검토

송고시간2020-06-24 11:51

부산 소녀상에 놓인 문제의 나무막대기
부산 소녀상에 놓인 문제의 나무막대기

[소녀상을 지키는 부산시민행동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부산=연합뉴스) 박성제 기자 = 부산 일본영사관 앞 소녀상에 누군가 '박정희'라고 쓴 천과 나무막대기를 가져다 놓아 경찰이 경위를 확인하고 있다.

24일 부산 동부경찰서에 따르면 22일 오전 11시께 부산 동구 일본영사관 앞 평화의 소녀상에 '박정희'라고 적힌 노란색 천과 염주, 빨간 주머니가 걸린 나무막대기가 놓여 있는 것을 시민단체 '소녀상을 지키는 부산 시민행동'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시민행동은 누군가 소녀상을 모욕하거나 비하할 목적으로 이 같은 행동을 벌인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소녀상 자체를 훼손한 것은 아니라고 판단해 재물손괴죄 적용 여부 등 법리 검토를 벌이고 있다.

경찰은 목격자, 신고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실관계를 확인 후 수사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현재 소녀상에 놓인 문제의 나무막대기는 시민단체에 의해 치워진 상태다.

앞서 2016년 세워진 부산 평화의 소녀상은 누군가 인근에 쓰레기를 버리거나 자전거를 고의로 묶어놓고 가는 일이 빈번하게 발생하면서 몸살을 앓아왔다.

psj1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