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6·17대책 일주일]② '갭투자' 잡았지만 비규제지역 '풍선효과'

송고시간2020-06-24 15:10

인천·군포·수원 집값 '잠잠'…김포·파주는 호가 상승

토지거래허가구역 묶인 강남권은 문의도 '뚝'

수요 억제책에 공급 부족해 '전세난' 우려도

(서울=연합뉴스) 김동규 기자 = "이제 전세 낀 집을 사려는 외지 갭투자자 문의는 없어졌고, 부동산 대책으로 집값이 내리지 않았느냐는 실수요자 전화가 많이 걸려오네요."(대전 유성구 S공인 대표)

"대책 전까지는 갭투자와 실수요 비율이 반반 정도였는데, 이제 갭투자 수요가 많이 줄지 않을까 싶습니다. 대책 발표 초기여서 그런지 일단 조용한 분위깁니다."(군포시 금정동 E공인 대표)

정부의 6·17 부동산 대책 발표로 규제지역으로 묶인 수도권·지방의 부동산 분위기는 일단 매수·매도자 모두 관망하는 분위기가 짙다.

현장에서는 정부가 집값 상승의 주범으로 지목한 갭투자 수요가 신규 규제지역에서 상당 부분 위축될 것으로 보고 있다.

강도 높은 규제 받게 된 대전 부동산 시장
강도 높은 규제 받게 된 대전 부동산 시장

(대전=연합뉴스) 김준범 기자 = 17일 오전 대전시 서구 둔산동 아파트 단지 모습. 국토교통부는 이날 대덕구를 제외한 동·중·서·유성구를 투기과열지구로, 대전 전 지역을 조정대상지역으로 지정한다고 밝혔다. 2020.6.17 psykims@yna.co.kr

6·17대책에서 정부는 경기 고양과 안성, 오산, 시흥, 대전, 청주 등지를 조정대상지역으로 묶고 집값 상승세가 가팔랐던 경기 수원과 군포, 안산 단원구, 인천 연수구, 대전 유성구 등지는 투기과열지구로도 지정했다.

24일 인천 연수구 송도동 S공인 대표는 "대책 발표 후에도 집주인들은 가격을 내리려 하지 않고 매수자들은 집값이 내려가길 기대하면서 지켜보고 있어 거래가 이뤄지지 않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대전 유성구 상대동 Y공인 대표도 "매수·매도자 모두 아직은 분위기를 보는 것 같다. 대책 전까지 매매가 활발했는데 앞으로 당분간은 급매가 아니면 관망세가 이어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수원, 안산, 청주 등 부동산 분위기도 대부분 관망세로 비슷했다.

대책 발표 직후여서 정확한 정책 내용을 파악하고 움직이려면 최소한 2∼3주 동안은 시장 동향을 지켜봐야 부동산 시장 움직임을 파악할 수 있을 것이라는 전망이 주를 이뤘다.

조정대상지역을 거치지 않고 투기과열지구로 직행한 군포, 인천 연수·남동·서구, 대전 유성·동·중·서구 등 지역에서는 불만을 토로하는 목소리도 있었다. 실수요자 피해를 우려하는 목소리도 나왔다.

인천 서구 검단동 G공인 대표는 "검단신도시에서 분양을 받고 입주를 기다리는 사람 중 대출이 필요한 사람들이 대출 길이 막힌다며 발을 동동 구르고 있다. 최근 분양한 단지의 계약일이 며칠 뒤인데 대출 문제로 계약금을 못내 계약 취소까지 가는 사람이 나올 거라는 말도 돈다"고 했다.

대전 유성구 Y공인 대표는 "갭투자를 막겠다고 대출을 묶어놓으니 오르는 집값 따라잡겠다며 미리 대출을 받아 집을 사놓으려는 실수요자들이 난감해하고 있다. 지금 은행에서도 대출 관련 지침이 명확지 않다며 심사를 안 해준다고 한다. 이런 부분은 선의의 피해로 보여 안타깝다"고 말했다.

안산 단원구 K 중개업소 대표는 "이 지역 사람들은 지금까지 저평가됐던 부동산이 최근에 반짝 올랐는데 바로 투기과열지구로 지정됐다며 황당해하고 있다. 이번 정책으로 그동안 소외당하던 서민들이 더 피해를 본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묶인 강남구 삼성동 일대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묶인 강남구 삼성동 일대

[연합뉴스 자료사진]

규제지역에서는 갭투자 수요를 잡았지만, 규제에서 비켜난 김포·파주 등 지역에서 풍선효과가 나타날 것이라는 우려도 현실화하고 있다.

김포·파주 신도시 지역에는 전세 낀 물건을 찾는 문의 ·전화가 대책 이후 집중되고 있다고 현지 중개업소들은 전했다.

김포 운양동 U공인 대표는 "지난 주말에 김포 전체가 대단했고, 지금도 전화 문의가 계속되고 있다. 투자자들이 쇼핑하듯 동네마다 전화를 돌리면서 급매로 나온 저렴한 물건을 찾아 사들이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김포의 경우 지역 내에서도 가격 편차가 큰데, 매수세가 강하니 전체적으로 집값이 계속 오르고 있고, 집값이 오른다는 소식에 가을 이사를 염두에 둔 실수요자들도 매물을 구하러 가세한 상황"이라고 했다.

정부가 6·17대책 발표 때 부동산 과열 양상이 나타나면 추가로 규제지역 확대할 수 있다고 공언한 만큼, 이들 지역에 대한 추가 규제 대책이 나올지도 주목된다.

23일부터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묶인 서울 강남구 삼성·대치·청담동과 송파구 잠실동에서도 거래·문의가 끊겼다.

아파트의 경우 가격에는 큰 변화가 없고 급매를 찾는 문의만 소수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꼬마빌딩' 등 상가 거래 문의가 많았던 삼성동에 관심을 두던 투자자 중 상당수는 이미 인근 논현동, 역삼동, 신사동, 서초동 등으로 눈을 돌린 것으로 전해졌다.

강남권 재건축 단지 바로미터 은마아파트
강남권 재건축 단지 바로미터 은마아파트

(서울=연합뉴스) 정하종 기자 = 정부가 주택시장 안정을 위한 관리방안을 발표한 17일 오후 서울 강남구 대치동 은마아파트 단지. 2020.6.17 chc@yna.co.kr

투기과열지구 내 재건축 단지들은 뒤숭숭한 분위기다.

정부가 6·17 대책에서 수도권 투기과열지구의 재건축 조합원은 2년 이상 실제로 거주해야 분양권을 주기로 하면서 이 조건을 채우지 못한 소유자들의 반발이 거세다.

강남의 대표 재건축 추진 단지인 대치동 은마아파트 조합설립추진위 관계자는 "장기간 주택을 보유하면서도 해외 거주 등 이유로 2년 이상 직접 거주하지 않은 소유자 등의 불만이 거세다. 투기가 아닌데 피해를 보게 됐다며 예외 인정 등을 요구하고 있다. 소유자마다 각자의 사정이 달라 정부 대책에 대응하기 위해 세부 사례를 취합하는 중"이라고 말했다.

정부가 강력한 수요 억제책을 쓰는 상황에서 서울 지역의 공급은 충분치 않아 전세난이 우려된다는 목소리도 전문가들 사이에서 나온다.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서울 아파트 전세가는 작년 7월 1일 이후 51주째 연속 상승하고 있다.

함영진 직방 빅데이터랩장은 "금리 인하에 따른 전세의 월세 전환 증가, 서울 입주량 감소, 여기에 재건축 입주권을 받기 위한 2년 실거주 요건이 추가되면서 전세난이 가중되고 전셋값이 상승할 가능성이 있다"고 우려했다.

dk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200807089600504

title : 겨레말큰사전, 15년 편찬성과 엮어 첫 종이사전 제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