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해수욕장 열어도 문제, 안 열어도 문제" 동해안 시군 전전긍긍

송고시간2020-06-24 10:56

개장하면 코로나19 확산 우려…안 열면 지역 상인 반발

(강릉=연합뉴스) 이해용 기자 = 주말이었던 지난 20일 오전 강원 강릉시에는 비상이 걸렸다.

강릉 해변 찾은 피서객
강릉 해변 찾은 피서객

[연합뉴스 자료사진]

경기 롯데 물류센터 확진자와 접촉한 것으로 의심되는 일용직 근로자 A씨가 강릉을 찾은 것이다.

시는 경찰과 함께 휴대전화를 추적해 A씨가 있을 것으로 추정되는 지점을 중심으로 반경 1㎞를 샅샅이 뒤져 1시간 만에 찾아냈다.

다행히 A씨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 결과 음성으로 나타났고, 시는 A씨를 임시 거주 시설에 격리했다.

최근 수도권에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계속 나오면서 강원 동해안 시·군은 확진자와 접촉한 의심자가 올 때마다 비상이 걸린다.

특히 다음 달 해수욕장을 앞둔 동해안 시·군은 수도권 코로나19 확산세가 꺾일 줄 모르면서 지역 감염으로 이어질까 전전긍긍하고 있다.

강릉시는 수도권 피서객 등에 의한 '해수욕장 발 코로나19'가 지역 사회로 확산할 것에 대비해 올해는 다른 지자체보다 개장 시기를 최대한 늦췄다.

시는 지난해는 7월 5일 개장했으나 올해는 17일로 개장 일자를 연기한 것이다.

개장 일자를 더 늦추는 방안까지 고려했으나 앞당겨달라는 지역 상인들의 아우성을 무시할 수 없어 이 정도선에서 날짜를 잡았다.

또 올해 경포해수욕장에 시범 도입할 예정이던 야간 개장은 조명시설만 설치하고 운영은 내년으로 연기했다.

시는 먼저 개장한 타지역에서 발생하는 문제를 면밀히 파악해 조만간 해수욕장 종합대책을 내놓을 방침이다.

하지만 코로나19가 확산할 조짐을 보이면 해수욕장을 바로 폐장하는 강수를 둘 방침이다.

김한근 강릉시장은 "생명은 돈의 문제가 아니기 때문에 사실 올해는 해수욕장을 개장하면 안 된다"면서 "특히 야간에는 폐쇄회로TV로 동선을 파악할 방법이 없기 때문에 야간 개장을 하는 건 나라를 생각하는 게 아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개장을 하지 않으면 민박 등의 피해가 어마어마할 텐데 누가 책임을 지겠느냐"고 덧붙였다.

도내 해수욕장을 담당하는 강원도환동해본부도 피서철이 다가오면서 대책 마련에 부심하고 있다.

동해안 해변 방역. [연합뉴스 자료사진]

동해안 해변 방역. [연합뉴스 자료사진]

도환동해본부는 동해안의 경우 해수욕장이 사방팔방으로 다 뚫려 있는 만큼 사전 예약제는 실시하지 않고, 연간 방문객이 30만 명이 넘는 8개 해수욕장은 일정한 거리를 두고 파라솔을 치게 하는 등 현장 선택제를 도입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샤워장은 입장객 수를 제한하고 사용 후 소독하도록 할 방침이다.

그래도 수많은 수도권의 피서객이 해수욕장으로 몰리면 안심할 수 없는 게 현실이다.

코로나19 때문에 해수욕장을 개장하지 않는다고 해도 갈 곳이 없어 밀려드는 피서객을 당해낼 방법이 없다.

도환동해본부 관계자는 "올해 동해안 해수욕장은 개장해도 문제고, 안 해도 문제"라며 "요즘도 주말에는 인파가 엄청나게 몰리고 있는 만큼 개장 안 하면 기초 방역이 안 된 상태에서 인파가 몰릴 것이고, 개장하면 해변과 숙소 간 경계지점의 밀집도가 높아질 것"이라고 우려했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LxGNQtjxbhE

dmz@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