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인터뷰] 송철호 "울산형 일자리·뉴딜로 포스트 코로나 준비"

송고시간2020-06-28 08:00

공약 불구 일자리 체감 더뎌…남은 임기 성장 재도약 기틀 확립

송철호 울산시장, 코로나19 성과 브리핑
송철호 울산시장, 코로나19 성과 브리핑

[연합뉴스 자료사진]

(울산=연합뉴스) 장영은 기자 = 송철호 울산시장은 28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관리에서 얻은 자신감을 토대로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준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송 시장은 이날 민선7기 임기 반환점을 맞아 연합뉴스와 가진 인터뷰에서 "앞으로 울산 7개 성장다리(BRIDGES) 사업과 울산형 일자리 및 뉴딜사업이 구체적인 성과를 내 시민이 생활 속에서 변화를 체감하고, 일자리로 연결될 수 있도록 행정력을 집중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처음 2년간 변화의 길을 잡는 데 집중했다면, 남은 2년은 미래 울산 경제성장의 확신을 심는 기틀을 구축하겠다"고 약속했다.

다음은 송 시장과 일문일답.

-- 임기 반환점을 맞은 소감은.

▲ 지난 2년을 뒤돌아보면 시간이 쏜살같이 지나갔다는 말을 실감하지만, 최근 코로나19 방역을 위해 일정을 분 단위로 쪼개다 보니 하루가 참 길다는 생각이 들 때도 있다.

그동안 성과에서 알 수 있듯 시민들께 약속드린 울산 미래 청사진을 하나하나 실현하고 있다. 주력산업이 쇠퇴기에 접어든 울산 산업 체질을 개선하고, 대한민국 '산업수도'의 위상을 되찾는 데 집중했다. 단기 성과에 연연하지 않고, 평가에 일희일비하기보다 누군가는 짊어져야 할 짐을 기꺼이 감당하고, 언젠가는 해야만 할 일들을 앞서 하고 있다고 자신한다.

-- 의미 있는 성과는.

▲ 코로나19 방역에서 안정적으로 지역 감염병 확산을 막아낸 점은 감사한 일 중 하나다. 헌신적인 의료진, 참여와 연대를 실천해 주신 시민과 혼연일체가 돼 일궈낸 성과다.

주력산업 쇠퇴와 새 패러다임에 대비해 꾸준히 신산업을 키워왔고, 특히 수소 산업은 풍부한 수소 인프라를 바탕으로 수소경제를 선도하며 구체적인 결과가 나오고 있다.

지난해 대통령께서 울산을 방문해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을 발표하고, 연이어 '2030 울산 세계 최고 수소 도시 비전'을 선포한 것을 기점으로 열심히 준비하고 달려왔다. 이 덕분에 울산은 정부 3대 핵심사업(수소 규제 자유 특구, 수소 시범도시, 수소 융복합단지 실증사업)에 선정되고, 경제자유구역으로 지정되기도 했다. 수소를 중심으로 한 에너지 전환 주도권을 잡기 위한 치열한 경쟁 속에서 이 이슈를 선점했다고 자부한다.

-- 아쉬운 점이 있다면.

▲ 취임 때부터 '일자리 시장'이 되겠다고 약속했는데, 여러 가지 걸림돌이 많아 시민이 체감하는데 시간이 좀 걸린다는 점이 안타깝다. 계속되는 경기 침체에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까지 겹쳐 현실이 녹록지 않지만, 울산형 뉴딜사업을 통해 지역업체 일감 제공과 직접 고용이 늘어나도록 힘을 모으겠다.

수소차 충전하는 송철호 울산시장
수소차 충전하는 송철호 울산시장

[울산시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 앞으로 남은 2년 시정을 어떻게 이끌어 나갈 것인가.

▲ 코로나19 방역 관리에서 얻은 자신감을 토대로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준비하겠다.

지금까지 울산형 뉴딜사업 10개 과제를 발표했는데, 실행력을 높여 일자리 체감도를 높이는 게 중요하다. 코로나19가 촉발한 디지털·스마트화에 대응할 경제 체질을 변화해 나가는 것도 장기 과제다.

울산 성장을 이끌어온 기존의 조선과 자동차 산업을 친환경화·스마트화해 새로운 패러다임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도록 지원하고, 꾸준히 키워온 신산업을 주력산업으로 안착시키는 것도 중요하다.

-- 임기 중 반드시 진행해야 할 사업을 꼽는다면.

▲ 울산 7개 성장 다리(BRIDGES) 사업과 울산형 일자리 및 뉴딜사업이 구체적인 성과를 내 시민이 생활 속에서 변화를 체감하고, 당장의 일자리로 연결될 수 있도록 행정력을 집중하겠다. 특히, 미래를 향한 성장 다리 울산 7브릿지에 경제자유구역, 반구대암각화 보존과 물 문제 해결을 포함한 울산 9개 성장 다리로 울산 재도약의 기틀을 견고하게 만들겠다.

민선 7기 반환점을 계기로 잠시 가쁜 숨을 고르고 긴 호흡으로 가야 할 길을 내다본다. 처음 2년이 변화의 길을 잡는 데 집중했다면, 남은 2년은 미래에 대한 확신을 드리도록 하겠다.

울산시장, 스테이 스트롱(Stay Strong·강하게 버티자) 캠페인
울산시장, 스테이 스트롱(Stay Strong·강하게 버티자) 캠페인

[울산시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you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