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북전단 살포 풍선 홍천서 발견…"탈북단체가 파주서 보낸 것"(종합)

송고시간2020-06-23 11:30

김정은 국무위원장 일가의 사진이 부착된 막대풍선…"대북전단도 발견"

(홍천·파주=연합뉴스) 이재현 권숙희 기자 = 22일 밤 경기 파주에서 탈북단체가 보낸 대북전단 살포용 풍선이 강원 홍천에서 발견됐다.

파주서 띄운 대북전단 살포 풍선 홍천서 발견
파주서 띄운 대북전단 살포 풍선 홍천서 발견

(홍천=연합뉴스) 22일 밤 경기 파주에서 탈북단체가 보낸 대북전단 살포용 풍선이 23일 오전 10시께 홍천군 서면 마곡리 인근 야산에서 발견됐다. 발견된 대북전단 살포용 풍선은 2∼3m 크기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일가의 사진이 부착돼 있다. 2020.6.23 [독자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jlee@yna.co.kr

홍천경찰서는 23일 오전 10시께 홍천군 서면 마곡리 인근 야산에서 2∼3m 크기의 대북전단 살포용 비닐 풍선이 발견됐다고 밝혔다.

풍선이 발견된 곳은 경기 파주에서 동남쪽으로 70여㎞ 떨어진 지점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대북전단 살포용으로 추정되는 비닐 풍선이 나뭇가지에 걸려있다는 주민 신고를 받고 현장 출동했다"며 "확인 결과 지난밤 파주에서 탈북민단체가 띄운 것으로 파악된다"고 말했다.

대북전단 발송용 풍선은 공기가 채워진 채 막대풍선 모양으로 세로로 펼쳐진 상태로 하천 인근 나뭇가지에 걸려 있었다.

풍선 아래쪽에는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 등 일가의 사진이 부착돼 있었다고 경찰은 밝혔다.

대북전단도 일부 발견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탈북민단체인 자유북한운동연합은 전날 밤 경기 파주에서 대북전단을 살포했다고 주장했다.

박상학 자유북한운동연합 대표는 "지난 22일 오후 11∼12시 사이 파주시 월롱면 덕은리에서 대북전단을 보냈다"면서 "경찰의 감시를 피해 아주 어두운 곳에서 대북전단을 살포했다"고 말했다.

대북전단 살포 풍선 홍천서 발견…"탈북단체가 파주서 보낸 것"(종합) - 3

탈북민단체 "어젯밤 대북전단 살포"…경찰·군 "사실 확인중"
탈북민단체 "어젯밤 대북전단 살포"…경찰·군 "사실 확인중"

(서울=연합뉴스) 박상학 자유북한운동연합 대표가 "지난 22일 오후 11∼12시 사이 파주시 월롱면 덕은리에서 대북전단을 보냈다"면서 "경찰의 감시를 피해 아주 어두운 곳에서 대북전단을 살포했다"고 주장했다.
대북전단 살포를 막기 위해 경찰이 접경지역에서 24시간 경비 체제를 가동한 가운데 이들 단체의 대북전단 살포 사실은 경찰과 군에서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
경찰과 군 관계자는 자유북한운동연합의 대북전단 살포 주장에 대해 "사실관계를 확인 중"이라고 밝혔다.
사진은 자유북한운동연합이 제공한 대북전단 살포 모습. 2020.6.23
[자유북한운동연합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photo@yna.co.kr

j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