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정부, 올해 하반기 우리금융 지분매각 개시…"우호적 여건 전제"

송고시간2020-06-22 19:59

(서울=연합뉴스) 김남권 기자 = 정부가 올해 하반기에 예금보험공사(예보)가 보유한 우리금융지주[316140] 지분 매각을 시작하기로 했다.

우리금융그룹 로고
우리금융그룹 로고

[우리금융그룹 제공]

공적자금관리위원회(공자위)는 22일 제160차 공자위·매각소위원회 합동 간담회를 열어 이 같은 방안을 추진하기로 했다고 금융위원회가 밝혔다.

위원들은 지난해 6월 마련한 우리금융 지분 매각 로드맵을 유지하고 하반기에 우호적인 매각 여건이 조성되면 매각 작업을 개시할 수 있도록 시장 상황을 주시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정부는 지난해 6월 마련한 로드맵에서 올해 상반기를 시작으로 2022년까지 약 2∼3차례에 걸쳐 예보가 가진 우리금융지주 지분을 매각한다는 방침을 세웠다.

예보는 우리금융지주 지분 17.25%를 보유한 최대주주다.

당시 약 1만4천원이던 우리금융 주가가 올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등의 영향으로 1만원 아래로 떨어지면서 정부가 매각에 선뜻 나서기 어려워진 상태다.

정부가 투입하는 공적자금 회수를 위한 적정 주가는 1만2천300원가량으로 알려진다. 이날 우리금융 종가는 9천190원이었다.

예보는 우리은행의 전신인 옛 한빛은행 등 5개 금융기관의 부실을 정리하면서 경영 정상화를 위해 공적자금을 투입해 2001년 3월 우리금융지주 주식 7억3천만주(100%)를 취득했다.

우리금융에 투입된 공적자금은 총 12조8천억원이다. 이후 공모·블록 세일을 통한 지분 매각, 과점주주 매각 등으로 11조1천억원(올해 2월 말 기준)을 회수했다.

kong7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