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미, 성주 사드기지서 '기습작전'으로 전자장비 반출

송고시간2020-06-22 10:25

지난달 29일 이어 올해 두 번째 작전…주민과 충돌 없어

22일 새벽 사드기지 입구에서 주민 차단하는 경찰
22일 새벽 사드기지 입구에서 주민 차단하는 경찰

[소성리종합상황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성주=연합뉴스) 박순기 기자 = 국방부와 주한미군은 22일 오전 1시께 경북 성주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기지에서 전자장비(EEU, Electronics Equipment Unit)를 반출했다.

지난달 29일 장비 반입 때 신형 EEU(사드 레이더의 통신센터 기능)를 사드기지로 들여놓고 구형 EEU의 저장 정보를 옮긴 뒤 구형 EEU를 반출한 것이다.

즉 주한미군이 사드 성능개량을 위해 사드 레이더의 두뇌 역할을 하는 신형 EEU를 반입함에 따라 구형 EEU를 반출했다는 게 국방부의 설명이다.

이날 새벽 경찰은 성주군 초전면 소성리 마을회관과 주택 문 앞을 차단했다.

주민 일부가 마을회관 앞에 모였으나 별다른 충돌이나 부상자는 없었다.

6개 단체로 구성된 사드철회평화회의는 "EEU가 사드 성능개량 1단계인 사드 원격발사와 2단계인 사드 레이더를 이용한 패트리엇 MSE미사일 원거리 발사를 실현하기 위한 핵심 장비로 추정한다"고 밝혔다.

이어 "지난달 29일에 이어 오늘도 새벽에 기습작전으로 사드 장비를 반출해 정부가 더는 주민과 소통하지 않겠다는 뜻을 보인 것"이라며 "앞으로 사드 배치의 어떠한 사안에 대해서도 협의는 없을 것"이라고 했다.

parks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