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문대통령, 추경 6월내 처리 촉구 "비상한 방법 강구해야"(종합)

송고시간2020-06-21 15:31

"추경 늦어질수록 국민 고통 커져"

靑, '비상한 방법'에 "국회 관련 특정 방법 염두에 둔 것 아냐"

문재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범현 박경준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21일 국회 원 구성을 둘러싼 여야 간 이견으로 3차 추가경정예산(추경)안의 국회 처리가 지연되고 있는 것과 관련해 "6월 통과가 무산돼서는 안 되며, 비상한 방법을 강구해야 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추경이 늦어질수록 국민 고통이 커진다"며 "국민은 추경을 기정사실화하고 있고, 여야 이견도 크지 않다"며 이같이 말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이날 브리핑에서 전했다.

정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경제 위기에 대응하기 위해 35조3천억원 규모의 3차 추경안을 마련해 지난 4일 국회에 제출했으나, 21대 국회 원 구성 협상이 지연되면서 심의 자체가 늦어지고 있다.

문 대통령이 '비상한 방법'을 언급할 것을 놓고 여야, 무엇보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을 향해 원 구성 협상의 조속한 마무리를 위한 결단을 요구한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다.

이와 관련해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은 브리핑에서 "국회 관련 사항에 대해 특정한 방법을 염두에 두고 대통령이 지시한 것이 아니라 국회의 적극적인 협조를 부탁드린다는 차원"이라고 밝혔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도 "정부가 그만큼 비상한 각오로 설득과 통과에 노력을 기울여 달라는 취지"라며 "결국 국회가 할 일"이라고 부연했다.

브리핑룸 입장하는 청와대 정책실장과 대변인
브리핑룸 입장하는 청와대 정책실장과 대변인

(서울=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오른쪽)과 강민석 대변인이 21일 오후 일본수출규제 대응 등 현안 브리핑을 위해 춘추관 대브리핑룸에 입장하고 있다. 2020.6.21 cityboy@yna.co.kr

아울러 청와대는 3차 추경안이 6월에 반드시 처리돼야 하는 7가지 이유를 설명했다.

3차 추경안이 통과돼야 ▲ 특수고용직, 프리랜서 등 114만명에 대한 1인당 150만원 지원 ▲ 실업자 40만명에 대한 월평균 150만원 실업급여 지급 ▲ 경영난에 처한 업체의 58만명 일자리 유지 ▲ 55만개 이상의 일자리 창출 등이 이뤄질 수 있다는 것이다.

또한 미래지향적 일자리를 희망하는 12만명에 대한 지원, 저소득층 4만8천명에 대한 가구당 123만원씩 지원, 소상공인 100만명에 대한 1천만원 자금 긴급 지원 등을 추경안에 담았다고 덧붙였다.

강 대변인은 "극한 상황에서 직접 현금을 지원받거나 금융 애로를 해소해 생계 위기를 극복할 국민이 390만명 이상"이라며 "하루하루가 다급한 국민의 상황을 국회가 외면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국회가 부디 6월 중 추경안을 반드시 통과시켜주시길 간곡히 당부한다"고 말했다.

kbeom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