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민중당, 진보당으로 당명 바꿔…새 대표 김재연

송고시간2020-06-21 14:04

(서울=연합뉴스) 이대희 기자 = 민중당이 이름을 진보당으로 바꾸고, 상임대표로 김재연 전 의원을 선출했다.

진보당은 전날 전국 동시 당직 선거와 당명개정 투표를 해 이같이 결정했다고 21일 밝혔다.

61.1%의 투표율로 끝난 당직 선거에선 김 대표를 포함해 김근래 조용신 윤희숙 일반공동대표, 김기완 노동자민중당 대표, 안주용 농민민중당 대표 등이 차기 지도부로 선출됐다.

만 39세인 김 대표는 19대 총선에서 통합진보당 비례대표로 원내에 진출했지만, 2014년 헌법재판소가 통진당 해산을 결정해 의원직을 잃은 바 있다.

김 대표는 "새 시대를 여는 대안 정당, 대중적 진보정당으로 진보 집권의 새날을 열어가겠다"라고 말했다.

동시에 진행된 당명개정 투표는 88.3%의 찬성으로 통과됐다. 이에 따라 민중당의 이름은 약 2년 만에 사라졌다.

민중당은 2017년 10월 통합진보정당을 기치로 새민중정당과 민중연합당이 합당해 출범했다. 주요 당직자의 출신 때문에 통진당의 후신이라는 시선을 받았다.

민중당은 20대에서는 김종훈 전 의원이 원내에 있었지만, 재선에는 실패했다.

민중당은 21대 총선에서는 이정희 전 통진당 대표의 지지 연설에도 비례대표 선거에서 1.05%를 득표해 국회의원을 배출하지 못했다.

2vs2@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