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유치원·어린이집서 잇단 장출혈성대장균 집단감염…"주의해야"

송고시간2020-06-20 11:14

안산 유치원서 환자 12명 발생…"안전한 음식 섭취·조리 위생 지켜야"

(서울=연합뉴스) 김예나 기자 = 제대로 익히지 않은 소고기나 오염된 음식 등을 먹었을 때 감염되는 장 출혈성 대장균 감염증 환자가 최근 잇달아 발생해 보건당국이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20일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경기 안산시에 있는 한 유치원에서 지난 18일 장 출혈성 대장균 감염증 환자가 처음 나온 이후 현재까지 12명이 감염된 것으로 파악됐다.

해당 유치원은 원아들의 등원을 중지하고 복통·설사 등 관련 증상을 보이는 79명을 포함해 유치원에 다니는 모든 원아, 교사, 조리 종사자 등을 대상으로 진단 검사를 했다.

확진자의 가족에 대해서도 역학조사를 하며 정확한 감염 경로를 조사하고 있다.

장 출혈성 대장균 감염증은 제대로 익히지 않은 소고기나 오염된 음식 등을 먹었을 때 감염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심한 경련성 복통, 구토, 미열과 함께 설사가 동반되는 게 특징이다.

최근 장 출혈성 대장균 감염증 환자 발생 현황
최근 장 출혈성 대장균 감염증 환자 발생 현황

[질병관리본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앞서 지난달 중순부터 이달 10일까지 제주에 있는 한 어린이집에서도 원아 6명, 확진된 원아의 가족 2명 등 총 8명이 장 출혈성 대장균 감염증 양성 판정을 받은 바 있다.

장 출혈성 대장균 감염증은 보통 증상이 나타난 뒤 5∼7일 이내에 호전되지만, 용혈성요독증후군을 비롯한 합병증이 나타날 때는 사망에 이를 수도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감염증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손 씻기를 비롯한 개인위생 수칙을 반드시 준수해야 한다. 소고기를 먹을 때는 충분히 익혀 먹고 식자재, 용도에 따라 조리도구를 구분해 사용하는 게 좋다.

칼이나 도마는 소독해서 사용하고 설사 증상이 있다면 가급적 음식을 조리하지 않아야 한다.

정은경 본부장은 "장 출혈성 대장균 감염증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안전하게 음식을 섭취하고 조리 위생 수칙 준수, 올바르고 철저한 손 씻기 등 예방 수칙을 잘 지켜야 한다"고 당부했다.

한편, 질병관리본부는 여름철 수인성·식품 매개 감염병 증가에 대비해 전국 각 시·도, 시·군·구 보건소와 함께 하절기 비상 방역 근무 체계를 운영하고 있다.

올해 1월부터 이달 13일까지 총 78건의 감염증 집단 발생이 보고됐으나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하면 75% 감소했다고 질병관리본부는 전했다.

올바른 손 씻기 홍보자료
올바른 손 씻기 홍보자료

[질병관리본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ye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