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현존 최고(最古) '영주 부석사 조사당 벽화' 보존처리 시작

송고시간2020-06-18 09:46

국보 제46호 부석사 조사당 벽화
국보 제46호 부석사 조사당 벽화

[문화재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임동근 기자 = 문화재청 국립문화재연구소 문화재보존과학센터는 국내 현존 최고(最古) 사찰벽화인 부석사 조사당 벽화(국보 제46호)에 대한 보존처리에 착수한다고 18일 밝혔다.

경북 영주에 있는 부석사 조사당 벽화는 의상대사(625∼702) 초상을 모신 부석사 조사당(국보 제19호)의 안쪽 벽면에 그려진 불교 회화로, 목재 골조 위에 흙벽을 만들어 다양한 안료로 채색한 그림이다. 불교의 수호신인 제석천(帝釋天)과 사천왕(四天王), 범천(梵天)이 6폭에 담겼는데, 조사당이 건립된 1377년(고려 우왕 3년)에 제작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일제강점기인 1916년께 조사당에서 해체·분리됐고 벽화 6폭은 각각 벽체 뒷면 일부가 제거되고 석고로 보강돼 나무 보호 틀에 담겼다. 표면의 균열 부위는 석고로 보존 처리했으며, 이후 부석사 무량수전(국보 제18호)과 보장각을 거쳐 성보박물관에 보관·전시돼 왔다.

벽화는 현재 보존처리 재료인 석고로 인해 백색으로 오염됐으며, 채색층이 벗겨지고 들뜬 것도 관찰됐다. 구조적인 손상도 심화하고 있다.

문화재청은 부석사 조사당 벽화를 국립문화재연구소로 옮겨 손상 진행 현황과 원인을 조사할 예정이다. 이어 벽화 보존처리를 진행하고, 고려 후기 벽체의 구조와 벽화 제작기법, 재료에 대한 연구를 병행한다. 보존처리와 연구는 2026년까지 진행된다.

문화재청 국립문화재연구소는 "심각하게 손상된 부석사 조사당 벽화가 본래의 모습을 되찾고 안정된 상태로 보존될 수 있도록 체계적이고 종합적인 연구와 보존처리를 수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dkl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200809059400079

title : 폭발참사에 레바논 내각 후폭풍…공보장관 "국민에 사과" 사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