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반기문 "북미정상회담으로 북 '사실상 핵보유국 지위' 성공"(종합)

송고시간2020-06-18 00:53

미 타임과 인터뷰…"김정은, 트럼프 에고와 허식에 맞춰줘"

"북한 미사일, 인류 전체에 대한 안보의 문제이자 위협"

"미국 '미 우선주의'로 고립…일부 미국 리더십 부재 목도"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뉴욕=연합뉴스) 이귀원 특파원 = 북한이 남북연락사무소를 폭파하며 긴장 수위를 급격히 끌어올리는 가운데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북미 정상회담으로 "사실상의 핵보유국 지위를 얻는 데 성공한 것으로 보인다"고 평가했다.

반 전 총장은 17일 미국 시사주간지 타임과의 인터뷰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좋은 기여를 할 수 있었다. 그러나 유감스럽게도 (김 위원장에게) 3차례에 걸친 단독 정상회담을 부여했고 그것은 아마 트럼프 대통령의 '에고'(ego·자아)와 '허식'에 대한 취향에 맞춰줬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반 전 총장은 김 위원장이 북미 정상회담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에고'와 '허식'에 대한 취향에 맞춰줬다고 말했다고 타임은 설명했다.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지난 2018년 6월 싱가포르에서의 첫 정상회담에 이어 2019년 2월 하노이에서의 2차 정상회담을 했으며, 2019년 6월에는 판문점에서 회동했다.

반 전 총장은 북한의 계속되는 미사일 발사에 "매우 우려스럽다"면서 미국이 북한에 대해 '용인할 수 있는 행동'에 대한 입장을 바꿨다고 지적했다.

반 전 총장은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이 일부 단거리 미사일을 시험 발사하는 데 대해 그것은 미국 본토에 도달할 수 없기 때문에 '오케이'라고 말해왔다"면서 "그것(북한의 미사일)은 미국의 본토의 안보와 안전에 대한 문제일 뿐 아니라 인류 전체에 대한 안보와 안전의 문제이고 위협"이라고 강조했다.

지난해 6월 판문점 군사분계선 북측 지역에서 만나 인사한 뒤 남측 지역으로 이동하는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 2020.1.1 [연합뉴스 자료사진] photo@yna.co.kr

지난해 6월 판문점 군사분계선 북측 지역에서 만나 인사한 뒤 남측 지역으로 이동하는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 2020.1.1 [연합뉴스 자료사진] photo@yna.co.kr

반 전 총장은 "우리는 지금 당혹스럽게도, 트럼프 행정부가 시작된 이후 일부 미국의 리더십 부재를 목도하고 있다"면서 "미국의 리더십이 가장 필요한 시기에" 미국은 글로벌 문제들을 해결하는 것을 돕는 것으로부터 물러서고 있다고 지적했다.

반 전 총장은 "지난 2016년 트럼프 대통령의 당선 이후 유감스럽지만 '미국 우선주의'(America First) 정책이 사실상 글로벌 무대에서 미국을 고립시켜 왔다"면서 "국제협력은 모두를 함께 묶어주는 아교역할을 하고, 민족주의와 보호주의는 협력과 파트너십을 대체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반 전 총장은 일부 지도자들이 글로벌리즘과 유엔(UN)에 대해 `국가적 가치'에 대한 적으로서의 프레임을 씌우기 위해 사회적 불평등의 분노를 이용하고 있다면서 '기회주의적 리더'라고 비판했다.

그는 "유엔에 대한 공격은 새로운 것이 아니지만 이런 사람들은 사람의 분노를 이용하고 있다"면서 외국인에 대한 혐오와 인종차별, 반(反)유대주의, 성차별의 수위가 포퓰리즘(인기 영합주의)의 부상과 동시에 위험스럽게 증가하고 있다고 우려했다.

반 전 총장의 타임 인터뷰는 각 분야 인사들에 대한 연쇄 인터뷰인 '타임100 토크'(TIME100 Talks)의 일환으로 이뤄졌다.

lkw777@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RPR20200804002200353

title : '피란수도 70년 역사, 부산에서 골든벨을 울려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