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방호복·마스크 필요없는 선별진료소'…광주 광산구 최초 도입

송고시간2020-06-17 16:07

자동화 선별진료소에서 코로나19 검체 채취
자동화 선별진료소에서 코로나19 검체 채취

[광주 광산구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광주 광산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장기화에 대비해 17일 자동화 선별진료소 운영에 들어갔다.

의료진 대기 장소와 검체 채취 공간의 공기조차 섞이지 않도록 내부 공간을 분리했다.

문진, 체온 측정, 검체 운송 등 모든 과정에 자동화 설비를 적용했다.

검사가 끝나면 검체 채취 공간 내부 소독도 자동으로 이뤄진다.

광주 광산구가 도입한 자동화 선별진료소
광주 광산구가 도입한 자동화 선별진료소

[광주 광산구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의료진이 방호복과 마스크, 고글 등 보호장비를 착용할 필요가 없고 냉·난방기 사용이 자유로워 업무 피로도는 낮추고 효율성을 높일 것으로 기대받는다.

제작은 지역 11개 중소기업과 광주테크노파크 등 2개 기관이 협업했다.

제작에 참여한 업체는 자동화 선별진료소 수출 계획을 세우고 있다.

김삼호 광산구청장은 "자동화 선별진료소 도입은 전국 최초"라며 "코로나19 방역 현장서 고군분투하는 의료진을 보호하고 감염병 확산 방지에도 힘을 보태겠다"고 말했다.

h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200809046200061

title : 평택 팽성대교 아래서 30대 중국 교포 숨진 채 발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