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여정, 문 대통령 6·15 발언에 "미사여구만…사대주의 점철"(종합)

송고시간2020-06-17 08:47

담화 내고 문 대통령 비판…"이제 남조선 당국자들과 아무것도 못 해"

장금철 당 통일전선부장도 담화…"남북간 있었던 일, 일장춘몽"

조선중앙통신 "잊혀가던 서울불바다설 다시 떠오를 수도"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정아란 박수윤 기자 =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은 17일 문재인 대통령의 6·15 남북공동선언 20주년 기념행사 발언을 "철면피한 궤변"이라고 혹평하면서 남측이 지난 2년간 한미동맹만을 우선시해왔다고 비판했다.

문 대통령의 6·15 20주년 발언을 소재로 삼아 그동안 누적된 문재인 정부의 대북정책을 향한 불만을 일거에 쏟아내는 모양새다.

김 제1부부장은 이날 '철면피한 감언이설을 듣자니 역스럽다'는 제목의 담화에서 문 대통령의 15일 청와대 수석·보좌관회의 발언과 6·15선언 20주년 행사 영상 메시지를 두고 "자기변명과 책임회피, 뿌리 깊은 사대주의로 점철됐다"고 평가절하했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NmaQuaX1RhA

김 제1부부장은 남북 갈등의 직접적인 단초가 된 탈북민 대북전단 살포와 남한 정부의 '묵인'을 재차 주장하면서 문 대통령 연설에서 이에 대한 "사죄와 반성, 재발 방지에 대한 다짐"이 아닌 "변명과 술수로 범벅된 미사여구"만 있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신뢰가 밑뿌리까지 허물어지고 혐오심은 극도에 달했는데 기름 발린 말 몇 마디로 북남관계를 발전시킬 수 있겠는가"고 되물었다.

(CG)
(CG)

[연합뉴스TV 제공]

특히 문 대통령이 남북관계 교착의 원인을 외부로 돌렸다면서 "과거 그토록 입에 자주 올리던 '운전자론'이 무색해지는 변명이 아닐 수 없다"면서 "철면피함과 뻔뻔함이 묻어나오는 궤변"이라고 비판했다.

김 제1부부장은 또 남측이 4·27 판문점 선언과 9·19평양공동선언 등 남북 합의를 이행하지 않은 채 미측에 굴종했다는 비판을 이어가면서, 더는 남측에 기대할 것이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는 남북 합의가 '한 걸음'도 이행되지 못한 것에 대해 "남측이 스스로 제 목에 걸어놓은 친미사대의 올가미 때문"이라면서 '남북합의에 대한 난폭한 위반'으로 이어진 예로 한미워킹그룹 출범, 한미연합훈련 등을 열거했다.

북한이 보도한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 전과 후
북한이 보도한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 전과 후

(서울=연합뉴스) 북한이 지난 16일 오후 2시 50분경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폭파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7일 보도했다. 무너진 건물에서 연기가 피어오르고 있다. [조선중앙통신 홈페이지 캡처]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nkphoto@yna.co.kr

그는 이어 "뿌리 깊은 사대주의 근성에 시달리며 오욕과 자멸로 줄달음치는 이토록 비굴하고 굴종적인 상대와 더이상 북남관계를 논할 수 없다는 것이 굳어질 대로 굳어진 우리의 판단"이라고 못 박았다.

마지막으로 "어쨌든 이제는 남조선당국자들이 우리와는 아무것도 하지 못하고 나앉게 됐다. 남조선 당국자들이 할 수 있는 일이란 후회와 한탄뿐일 것"이라는 기존 경고를 반복했다.

대남사업을 담당하는 장금철 당 통일전선부장도 이날 별도 담화에서 전날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에 대한 청와대 국가안전보장회의(NSC) 회의 발언을 겨냥, "북남 관계가 총파산된 데 대한 책임을 진다고 하여 눈썹 하나 까딱할 우리가 아니"라면서 "득실관계를 따져보아도 우리에게는 아무런 실도 없다"고 밝혔다.

장 부장은 "지금까지 북남 사이에 있었던 모든 일은 일장춘몽으로 여기면 그만"이라면서 "앞으로 남조선 당국과 무슨 교류나 협력이란 있을 수 없다"고 덧붙였다.

이날 조선중앙통신은 '파렴치의 극치' 제목의 논평에서 전날 통일부의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장의 성명을 거론하며 "입건사를 잘못하면 그에 상응하여 이제는 삭막하게 잊혀져가던 서울불바다설이 다시 떠오를수도 있고 그보다 더 끔찍한 위협이 가해질 수도 있겠는데 그 뒷감당을 할 준비는 되어있어야 하리라고 본다"고 지적했다.

airan@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bSt4HjbhXtk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