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2보] 김여정, 문 대통령 6·15 발언에 "철면피한 궤변…사대주의"

송고시간2020-06-17 07:42

담화 내고 문 대통령 비판…"이제 남조선 당국자들과 아무것도 못 해"

장금철 당 통일전선부장도 담화…"앞으로 남과 무슨 교류나 협력 있을 수 없다"

(서울=연합뉴스) 정아란 기자 =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은 17일 6·15 남북공동선언 20주년을 맞아 남북 간 교류와 협력을 강조한 문재인 대통령의 발언을 두고 "철면피한 궤변"이라고 혹평했다.

김여정, 문 대통령 6·15 발언에 "혐오감 금할 수 없어"
김여정, 문 대통령 6·15 발언에 "혐오감 금할 수 없어"

(판문점=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018년 4월 27일 오후 판문점 평화의 집에서 환송공연이 끝난 뒤 북측 수행단과 인사하고 있는 모습.[연합뉴스 자료사진]

김 제1부부장은 이날 '철면피한 감언이설을 듣자니 역스럽다'는 제목의 담화에서 문 대통령의 지난 15일 청와대 수석·보좌관회의 발언과 6·15선언 20주년 기념행사 영상 메시지를 두고 "자기변명과 책임회피, 뿌리 깊은 사대주의로 점철됐다"고 평가했다.

김 제1부부장은 탈북민 대북전단 살포와 남한 정부의 '묵인'을 재차 비난하면서 "남조선 당국자의 이번 연설은 응당 사죄와 반성, 재발 방지에 대한 확고한 다짐이 있어야" 마땅했으나 변명과 술수로만 일관했다고 지적했다.

그는 또 문 대통령이 남북관계 교착의 원인을 외부로 돌렸다면서 "뿌리 깊은 사대주의근성에 시달리며 오욕과 자멸로 줄달음치고있는 이토록 비굴하고 굴종적인 상대와 더이상 북남관계를 논할수 없다는 것이 굳어질대로 굳어진 우리의 판단"이라고 못박았다.

김 제1부부장은 마지막으로 "어쨌든 이제는 남조선당국자들이 우리와는 아무것도 하지 못하고 나앉게 됐다"면서 "남조선 당국자들이 할 수 있는 일이란 후회와 한탄뿐일 것"이라고 기존 경고를 반복했다.

대남사업을 담당하는 장금철 통일전선부장도 동시에 공개한 담화를 통해 "적은 역시 적"이라면서 "따라서 앞으로 남조선 당국과의 무슨 교류나 협력이란 있을 수 없다"고 밝혔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NmaQuaX1RhA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