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중국, 北의 남북연락사무소 폭파에 "남북은 한민족…평화 원해"(종합)

송고시간2020-06-16 16:49

중국 외교부 "중국은 한반도 평화와 안정 희망"

연기 피어 오르는 개성공단
연기 피어 오르는 개성공단

(파주=연합뉴스) 임병식 기자 = 북한이 16일 오후 2시49분 개성 공동연락사무소 청사를 폭파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경기도 파주시 접경지에서 바라본 개성공단 일대가 연기에 휩싸여 있다. 2020.6.16 andphotodo@yna.co.kr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김진방 특파원 = 북한이 16일 오후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폭파하며 남북 관계가 경색되자 중국 당국이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바란다며 자제를 촉구했다.

자오리젠(趙立堅)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남북 간 현 정세에 대해 평론을 요구받고 이 같이 답했다.

자오 대변인은 "북한과 한국은 한 민족"이라며 "중국은 이웃 국가로서 일관되게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이 유지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자오 대변인은 이어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가 폭파된 상황에 대해 묻자 "관련 상황을 잘 모른다"며 말을 아꼈다.

한편, 우리 통일부는 "북한이 오늘 오후 2시 49분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청사를 폭파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2018년 4월 27일 남북 정상이 합의한 '판문점 선언'에 따라 그해 9월 개성에 문을 연 연락사무소가 개소 19개월 만에 사라지게 됐다.

president21@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6hoQDZ4bWJE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