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코로나19 완치자들, 혈장치료제 개발에 속속 합류…현재 118명

송고시간2020-06-16 15:24

코로나19 혈장 치료제 개발 중인 GC녹십자
코로나19 혈장 치료제 개발 중인 GC녹십자

[연합뉴스 자료사진]

(세종=연합뉴스) 신재우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혈장치료제 개발을 위해 혈장을 공여하겠다고 약속한 완치자가 100명 이상으로 크게 늘어났다.

참여 인원이 혈장치료제 개발의 최소 기준점인 100명을 넘어섬에 따라 치료제 개발에도 탄력이 붙을 것으로 예상된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16일 코로나19 혈장치료제 개발 작업에 완치자 118명이 참여 의사를 밝혔다고 발표했다.

혈장 공여자는 지난 3일까지만 해도 12명에 불과했으나, 연구·개발자들이 혈장 확보에 난항을 겪고 있다는 사실이 알려진 이후 빠르게 늘어나고 있다.

혈장치료제는 혈장에 있는 중화항체를 농축해 개발·생산하기 때문에 많은 혈액이 필요하다. 완치자마다 혈액 속 바이러스를 무력화하는 중화항체 정도가 다를 수 있는 만큼 공여자가 많으면 많을수록 개발이 수월해진다.

현재 국내에서는 GC녹십자와 국립보건연구원이 연내 개발을 목표로 혈장치료제를 개발 중이다.

코로나19 완치자 가운데 만 18세 이상, 65세 미만이면서 완치 및 격리해제 후 14일 이상이 지난 사람이 참여할 수 있다.

혈장 공여를 원하는 완치자는 경기도 안산 고대안산병원, 대구 계명대 동산병원, 대구 경북대병원, 대구 파티마병원 중 한 곳을 찾아가면 된다.

병원에는 두 번 방문해야 한다. 첫 방문에서 검사를 통해 감염성 질환이 없고 코로나19 중화항체가 있다는 판단이 나오면 두 번째 방문 때 혈장성분 헌혈(500㎖)을 하게 된다.

자세한 내용은 관련 안내 전화(☎ 1522-6487)로 문의하면 된다.

withwit@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