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과기정통부, ICT 인재양성 사업에 고려대 등 9개 대학 선정

송고시간2020-06-16 12:00

명품인재양성 2곳·혁신인재양성 7곳…매년 230여명 석박사 배출

(서울=연합뉴스) 정윤주 기자 =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정보통신기술(ICT) 환경변화에 대응하는 핵심인재를 양성하기 위해 'ICT 명품인재 양성'을 추진할 대학 2곳과 'ICT 혁신인재 4.0'을 추진할 대학 7곳을 선정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렇게 선정된 9개 대학은 매년 230여명의 석·박사생을 배출할 계획이다.

ICT 명품인재양성 사업
ICT 명품인재양성 사업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ICT 명품인재양성 사업 수행 대학으로는 고려대와 성균관대가 선정됐다.

ICT 명품인재양성은 ICT 기술로 미래사회 문제를 해결하는 연구인재를 양성하는 사업으로, 최장 10년간 과제당 연 30억원을 지원할 예정이다. 올해는 15억원이 투입된다.

고려대는 의료 인공지능(AI) 연구개발을 하고, 자기 주도적 양방향 교과목 등을 교육과정에 포함할 계획이다. 성균관대는 능력이 증강된 미래사회 신인류를 만들기 위해 기계와 사람을 연결하는 수단을 연구할 계획이다.

ICT혁신인재양성4.0은 기업과 대학이 함께 기업의 문제를 연구하고 ICT 분야 인재를 양성하는 사업이다.

건국대, 국민대, 단국대, 성균관대, 순천향대, 부산외대, 포항공대 등 7개 대학이 11개 과정을 수행한다.

정부는 선정 대학에 최장 5년간 과정당 연 2억5천만원을 지원한다. 올해는 1억2천500만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ICT 혁신인재 4.0 사업
ICT 혁신인재 4.0 사업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jung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