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19살 흑인 여성활동가 실종·사망…흑인 남성 체포

송고시간2020-06-16 09:48

실종 일주일 만에 발견…경찰, 성폭행당한 뒤 피살 추정

흑인 여성 활동가 살라우를 추모하는 네티즌
흑인 여성 활동가 살라우를 추모하는 네티즌

[트위터 계정 캡처·재판매 및 DB 금지]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정윤섭 특파원 = '흑인 목숨도 소중하다'(BLM·Black Lives Matter)는 인종차별 반대 운동에 앞장섰던 미국의 10대 흑인 여성 활동가가 숨진 채 발견됐다.

현지 경찰은 이 여성 활동가가 성폭행을 당한 뒤 피살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흑인 남성 용의자 1명을 붙잡아 조사 중이다.

CNN방송 등 외신은 15일(현지시간) 플로리다주 탤러해시의 흑인 여성 활동가 올루와토인 살라우(19)가 탤러해시 남동부 지역에서 실종 일주일 만에 숨진 채로 발견됐다고 보도했다.

경찰에 따르면 살라우는 지난 6일 마지막으로 목격됐으며 7일 오전 성폭행을 당했다는 글을 트위터에 올린 뒤 연락이 끊겼다.

이후 경찰과 지역 시민단체들이 수색 작업에 나섰고, 살라우는 지난 13일 75살 백인 여성 빅토리아 심스의 시신과 함께 발견됐다.

시신이 발견된 곳은 마지막 목격 장소에서 약 5㎞ 떨어진 지점이었다.

살라우가 숨지기 직전 올린 트윗
살라우가 숨지기 직전 올린 트윗

[살라우 트위터 캡처·재판매 및 DB 금지]

살라우는 실종 당시 트위터에 "교회에 두고 온 소지품을 찾으러 가는 길에 한 흑인 남성이 차를 태워줬고, 이 남성이 자신을 성폭행했다"고 썼다.

경찰은 흑인 남성 에런 글리(49)를 용의자로 붙잡아 조사 중이다.

경찰은 지난 주말 글리를 체포했고 아직 기소되지 않은 상황이라며 구체적인 혐의는 조사가 끝난 뒤 공식 발표할 것이라고 밝혔다.

CNN방송은 살라우가 인종차별 반대 운동의 열렬한 지지자였다며 그가 지난달 인종차별 반대 시위에서 한 연설은 소셜미디어에서 화제가 되기도 했다고 전했다.

그는 당시 연설에서 "좋든 싫든 내 피부색을 떼어낼 수 없고, 피부색 때문에 죽을 수도 있다. 하지만, 흑인이라는 정체성을 누구도 빼앗아 갈 수 없다"며 인종 차별과 경찰 폭력 종식을 위한 시민들의 단결을 촉구했다.

살라우의 사망 소식이 전해지자 소셜미디어에는 추모글이 퍼졌다.

살라우와 함께 시신으로 발견된 심스에 대해서는 지난 11일 실종 신고가 접수됐다.

심스는 플로리다주 노인문제 전담부서에서 오랫동안 일했고, 퇴직한 후에는 미국 은퇴자협회(AARP)에서 자원봉사자로 활동했다고 경찰은 밝혔다.

숨진 살라우와 빅토리아 심스(왼쪽 위와 아래), 체포된 흑인 용의자 에런 글리(오른쪽)[트위터 사용자 계정 챕처·재판매 및 DB 금지]

숨진 살라우와 빅토리아 심스(왼쪽 위와 아래), 체포된 흑인 용의자 에런 글리(오른쪽)[트위터 사용자 계정 챕처·재판매 및 DB 금지]

jamin7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200806075452060

title : 집중호우·소양강댐 방류로 물에 잠긴 자라섬·남이섬(종합2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