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문대통령, 북한에 "대화창 닫지 말 것을 요청"

송고시간2020-06-15 19:25

"얼음판 걷듯 임했으나 충분치 못해…안타깝고 송구"

"판문점선언에서 전단살포 중단 합의…마음 모아달라"

문 대통령, '6.15 남북공동선언' 20주년 기념식 영상축사
문 대통령, '6.15 남북공동선언' 20주년 기념식 영상축사

(서울=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청와대 충무실에서 '6.15 남북공동선언' 20주년 기념식 축사를 영상을 통해 전하고 있다. 2020.6.15 [청와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15일 북한을 향해 "반목과 오해가 평화와 공존을 위한 노력을 가로막아서는 안 된다"며 "대화의 창을 닫지 말 것을 요청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통일전망대에서 열린 6·15 남북공동선언 20주년 기념식 영상축사에서 "소통과 협력으로 문제를 풀어야 한다. 장벽이 있어도 대화로 지혜를 모아 뛰어넘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특히 한반도 긴장이 고조된 것을 두고 "안타깝고 송구스럽다"고 말했다.

이어 "북한이 일부 탈북자 단체 등의 대북전단과 우리 정부를 비난하고 소통창구를 닫자, 국민들은 남북 간 대결 국면으로 되돌아갈까 걱정하고 있다"며 "얼음판 걷듯 조심스레 임했지만 충분하지 못했다는 심정"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판문점선언에서 남북은 군사분계선 일대에서 전단살포 등 모든 적대행위를 중단하기로 했다"며 "평화를 바라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준수해야 하는 합의다. 국민도 마음을 모아 달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남북의 의지만으로 마음껏 달려갈 상황이 아니다. 더디더라도 국제사회의 동의를 얻어야 한다"면서도 "그러나 남북이 자주적으로 할 수 있는 사업도 분명히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무엇보다 중요한 건 남북의 신뢰"라며 "끊임없는 대화로 신뢰를 키워야 한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또 "가혹한 이념 공세를 이기고 남북정상회담을 성사시킨 김대중 대통령의 용기와 지혜를 생각한다"며 "2017년 전쟁의 먹구름이 짙어가는 상황에서 남북 지도자가 마주 앉은 것도 6·15 정신을 이으려는 의지 때문"이라고 돌아봤다.

문 대통령은 "평화는 하루아침에 오지 않고 누가 대신 가져다주지도 않는다. 남북이 연대하고 협력하는 시대를 반드시 열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최근 북한의 군사행동 예고 등 엄중한 상황이 이어지면서 영상축사 및 수석·보좌관 회의 모두발언 내용을 두고 이날 오전까지 고민을 거듭한 것으로 알려졌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gnngOhlyZCE

hysu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