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기도, 취약노동자 코로나19 검사 위한 병가보상금 접수

송고시간2020-06-15 10:08

경기도청
경기도청

[경기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의정부=연합뉴스) 우영식 기자 = 경기도는 일용직 등 취약 노동자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를 생계 걱정 없이 받을 수 있도록 '병가 소득손실보상금' 신청 접수를 시작했다고 15일 밝혔다.

지원 대상은 주 40시간 미만 단시간 노동자, 일용직 노동자, 특수형태 노동 종사자, 요양보호사 등 취약 노동자 가운데 지난 4일 이후 코로나19 의심증상으로 진단검사를 받고 검사 결과 통보 때까지 자가격리를 한 경우다.

신청은 이날부터 12월 11일까지 신청서, 신분증 사분, 자가격리 이행 및 보상금 부정수급 관련 확약서 등 서류를 해당 시·군에 제출하면 된다.

보건소·선별진료소를 통해 의료진 소견에 따라 진단검사를 받고 결과가 '음성'으로 나온 뒤 신청해야 하며 방문 접수의 경우 코로나19 확산 방지 차원에서 검사일로부터 14일이 지나야 한다.

코로나19 확진자에게는 '코로나19 긴급 생활비'가 지원되기 때문에 중복 수혜 방지 차원에서 보상금을 지원하지 않는다.

보상금은 1인당 23만원으로 지역화폐나 선불카드 형태로 지급한다.

병가 소득손실보상금과 관련한 자세한 사항은 경기도 콜센터(☎ 031-120) 또는 시·군에 문의하면 확인할 수 있다.

경기도는 경기도시장군수협의회와 협의해 취약 노동자의 경우 하루 일당이 곧 생계와 직결돼 의심 증상이 있어도 쉽게 검진을 받거나 쉬지 못하고 일터로 나가야 해 코로나19 확산을 초래할 수 있어 병가 소득손실보상금을 지원하게 됐다.

이재명 경기지사는 지난 4일 자신의 SNS를 통해 "아파도 쉴 수 없는 삶, 위험해도 놓을 수 없는 일, 투잡·쓰리잡까지 뛰어야만 하는 것이 (취약 노동자의) 현실"이라며 "과감한 방역도 중요하지만 가장 취약한 곳을 31개 시·군과 꼼꼼히 챙기겠다"고 밝힌 바 있다.

wyshi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