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울역 폭행' 30대 남성, 2차 영장심사 출석

송고시간2020-06-15 14:33

서울역 여성 폭행범 검거 (CG)
서울역 여성 폭행범 검거 (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임성호 기자 = 서울역에서 여성 행인을 심하게 폭행하고 달아났다가 검거된 30대 남성이 15일 두 번째 구속영장 심사를 받기 위해 법원에 출석했다.

서울중앙지법 김태균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이날 오후 3시부터 상해 등 혐의를 받는 이모(32)씨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진행한다.

이씨는 오후 2시께 법원에 도착해 취재진을 피해 법정으로 들어갔다.

이씨는 지난달 26일 오후 1시 50분께 공항철도 서울역 1층에서 30대 여성 행인의 왼쪽 광대뼈 부위 등을 가격해 상처를 입히고 도주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씨와 피해자는 전혀 모르는 사이였다.

이 사건은 피해자 측이 사회관계망서비스에 글을 올려 공분을 불러일으키며 '여성 혐오 범죄' 논란으로 이어졌다. 초동 대응과 검거가 늦어지면서 철도특별사법경찰대가 부실하게 수사했다는 비판도 제기됐다.

철도경찰은 경찰과 공조 수사를 벌여 이달 2일 오후 7시께 이씨를 서울 동작구의 집에서 긴급체포했다. 조사 결과 이씨는 정신질환으로 관련 약물을 복용 중이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철도경찰은 이씨의 구속영장을 신청했지만, 법원은 긴급체포의 요건을 갖추지 못한 위법한 체포였다며 지난 4일 영장을 기각했다.

구속영장 기각 후 석방된 이씨는 가족의 권유로 지방의 한 병원에 입원해 치료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철도경찰은 보강 수사를 벌인 후 지난 12일 영장을 재신청했고, 검찰은 철도경찰이 신청한 구속영장을 법원에 재청구했다.

sh@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337WP8QvKmQ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