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양성→음성' 광주·충남 의심 환자 3명 '가짜 양성' 최종 결론

송고시간2020-06-14 19:00

코로나19 검사 체취하는 의료진 (CG)
코로나19 검사 체취하는 의료진 (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예나 기자 = 방역당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가 이후 검사에서 음성으로 확인된 의심 환자 3명에 대해 '가짜 양성'이라는 최종 결론을 내렸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14일 "대한진단검사의학회와 함께 최근 광주, 충남 논산에서 발생한 코로나19 의심 환자 3명의 사례를 검토한 결과, 모두 '위양성'(가짜 양성)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판단했다"고 밝혔다.

방대본에 따르면 3명의 의심 사례 모두 상기도(기도 중 상부에 해당하는 부분) 검체 검사에서는 음성으로 나타났으나, 객담(가래) 검체에서만 양성 반응을 보였다. 이런 결과는 신규 감염자에게는 일반적이지 않다는 게 방대본의 설명이다.

방대본은 "3건의 검사는 같은 수탁 기관에서, 같은 시점(동일 검사판)에 시행돼 양성 결과를 보였다"며 "오염 등으로 인한 위양성 발생 가능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앞서 광주에서는 유덕중 1학년 남학생과 대광여고 2학년 등 학생 2명이 코로나19 진단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지만, 이후 진행한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아 혼선이 빚어졌다.

두 학생은 인후통과 기침 등 증세로 지난 11일 민간 기관을 통해 1차 검사를 받은 결과 '양성' 판정을 받았다.

그러나 이들은 첫 번째 검사 이후 시 보건환경연구원과 대학병원이 실시한 4번의 후속 검사에서는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ye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