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뉴델리 코로나19 확산세 심상찮다…하루 확진 2천명대 '껑충'

송고시간2020-06-14 14:22

인도 전체 확진자 중 18% 쏟아져…슬럼·시장이 주요 감염지

2일 마스크 등 보호 장구를 착용한 인도 뉴델리의 한 시민. [EPA=연합뉴스]

2일 마스크 등 보호 장구를 착용한 인도 뉴델리의 한 시민. [EPA=연합뉴스]

(뉴델리=연합뉴스) 김영현 특파원 = 인도 수도 뉴델리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심상치 않다.

지난달 초 하루 300∼400명 수준이던 신규 확진자 수가 최근 2천명대로 껑충 뛰는 등 증가세가 가팔라졌다.

인도 보건·가족복지부는 14일 뉴델리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가 전날보다 2천134명 늘어난 3만8천958명이라고 발표했다.

뉴델리의 하루 신규 확진자 수는 13일 2천146명에 이어 이틀 연속으로 2천명대를 기록했다. 이 수치가 2천명대를 기록한 것은 발병 이후 처음이다.

이날 인도 전체의 하루 신규 확진자 수 1만1천929명 가운데 18%가 뉴델리에서 나온 셈이다.

뉴델리의 하루 신규 사망자 수도 57명으로 전국(311명)의 18%를 차지했다.

이같은 뉴델리의 하루 확진자 수는 그간 인도에서 최악의 피해에 시달렸던 최대 경제 도시 뭄바이보다 많다. 뭄바이는 감염자가 전날보다 1천380명 늘어 누적 확진자는 5만6천831명이 됐다.

뉴델리의 보건부 장관인 사티엔다르 자인은 13일 "확진자 수가 빠르게 늘고 있다"며 "2주마다 두 배로 늘어나는 추세"라고 말했다.

마니시 시소디아 부총리도 최근 뉴델리의 누적 확진자 수는 지금 추세라면 다음 달 말 55만명으로 불어날 것이라고 우려했다.

12일 인도 뉴델리 파테푸리 시장에서 쉬고 있는 노동자들. [AFP=연합뉴스]

12일 인도 뉴델리 파테푸리 시장에서 쉬고 있는 노동자들. [AFP=연합뉴스]

뉴델리에서는 연방 정부 지침 등에 따라 지난달 중순 이후 봉쇄 조치를 풀면서 확진자가 크게 늘었다. 지난 8일부터는 쇼핑몰, 식당까지 문을 열었다.

현지 언론은 '사회적 거리 두기'가 어려운 슬럼 등 저소득층 주거지와 재래식 시장 등을 중심으로 급속히 확산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뉴델리 내에서 외출 제한 등의 조치가 이뤄지는 집중 감염 지역 수도 지난 3일 158개에서 열흘 만에 241개로 크게 늘었다.

확진자가 급증하면서 병상, 인공호흡기 등 의료 인프라도 포화 상태에 달했고, 사망자가 밀려들면서 화장장도 모자란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평소에도 열악하기로 소문난 현지 의료 서비스 여건이 더욱 나빠진 것이다.

이에 뉴델리 당국은 신설 병원, 호텔 시설 등을 동원해 이달 중·하순까지 2천∼3천개 이상의 병상을 추가로 확보할 예정이다. 뉴델리 내 주요 경기장과 결혼식장을 임시 병동으로 활용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한편, 뉴델리의 공식 명칭은 델리 국가수도지구(NCT)다. 연방 직할지로 인도 행정체제 상 정식 '주(州)'는 아니지만, 일반적으로 '델리 주' 또는 이 지역 내의 작은 행정구역의 이름을 따 '뉴델리'로도 불린다.

델리 NCT의 면적은 1천484㎢로 서울의 2.5배 크기다. 인구는 1천900만명가량 된다.

11일 인도 뉴델리에서 진행된 코로나19 방역 작업. [AFP=연합뉴스]

11일 인도 뉴델리에서 진행된 코로나19 방역 작업. [AFP=연합뉴스]

coo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