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일본 코로나 신규 확진 45명…도쿄 사흘째 20명 넘어서

송고시간2020-06-13 21:44

오는 19일부터 나이트클럽 등 접객업소도 영업 재개

(도쿄=연합뉴스) 박세진 특파원 = 일본에서 13일 40명대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다.

NHK 집계에 따르면 이날 도쿄 24명, 홋카이도 9명 등 일본 전역에서 확인된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45명(오후 9시 기준)으로 집계됐다.

도쿄 지역에서 신규 감염자가 20명을 넘은 것은 지난 11일 이후 사흘째다.

이날 확진자를 포함한 일본의 누적 확진자는 1만8천166명, 사망자는 총 940명으로 집계됐다.

지난 6일 일본 도쿄의 대표적 유흥가인 가부키초(歌舞伎町) 주변 전경.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 6일 일본 도쿄의 대표적 유흥가인 가부키초(歌舞伎町) 주변 전경.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이런 상황에서 일본 정부는 오는 19일로 예정된 카바레, 나이트클럽 등 야간 접객업소의 영업자제 요청 완화를 앞두고 각 업계단체가 자율적으로 마련한 영업 재개 지침을 공개했다.

이 지침에 따르면 만일의 경우에 대비해 각 업소는 당분간 고객 연락처를 1개월간 보관하고, 체온을 측정해 열이 있는 손님의 입점을 거부할 수 있다.

일본 정부가 입국을 제한하는 국가나 지역에서 온 사람도 입점 거부 대상이 된다.

또 술잔 돌리기를 피하고, 가라오케에서 노래를 부르는 손님에게는 마스크 착용을 요청하기로 했다.

마이크는 다른 사람에게 전달할 때나 30분 단위로 한 차례씩 소독한다.

이와 함께 가게 공석 상황을 표시해 한 번에 입점하는 손님이 수용 정원의 50%를 넘지 않도록 하면서 손님 간 거리를 가능하면 2m, 최소 1m를 유지하기로 했다.

나이트클럽에서는 고성에 의한 침방울 확산을 막기 위해 음량을 필요 최소한으로 줄이도록 했다.

앞서 일본 정부는 지난달 25일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긴급사태를 전면 해제하면서 집단감염이 발생하기 쉬운 환경인 접대형 음식점에 대해선 구체적인 지침을 마련한 뒤 영업자제 요청을 완화하기로 했다.

parks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