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통합 "북한 비핵화 이제 먼 이야기"…대북정책 전환 촉구

송고시간2020-06-13 18:04

(서울=연합뉴스) 류미나 기자 = 미래통합당은 13일 "북한 비핵화는 이제 먼 이야기가 되어가고 있다"며 정부의 한반도 평화구상 기조에 전면적 전환을 촉구했다.

김은혜 대변인은 논평에서 대북전단 단체들에 대한 정부 조치 이후에도 북한 당국의 대남 비난 담화가 이어지는 상황에 대해 "대한민국 정부의 신속한 조치를 비웃기라도 하듯, 한반도의 말 폭탄이 밤새 안녕"이라고 지적했다.

김 대변인은 특히 '비핵화 철회' 가능성을 거론한 북한 외무성 담화와 관련, "신기루를 붙잡으려 북한에 끌려다니다 국민들의 자존심은 저만치 떠밀려간 상태"라며 "상대가 산산조각낸 신뢰를 억지로 끼어 붙이려는 비굴함이나 우리 국민을 상대로 한 겁박으로 응대하지 않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낙관으로는 적의를 대적할 수 없다"며 "평화의 기대에 잠기게 했던 그 냉면의 기억이 더 비루한 추억이 되기 전에 정부가 꿈꿔온 한반도 평화구상은 냉철한 접근과 국제사회 공조로 현실로 돌아와야 한다"고 촉구했다.

미래통합당 김은혜 대변인
미래통합당 김은혜 대변인

[연합뉴스 자료사진]

minary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