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현대硏 "코로나19로 '탈중국' 해외기업 한국에 유치해야"

송고시간2020-06-14 11:00

[연합뉴스 일러스트]

[연합뉴스 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한혜원 기자 = 현대경제연구원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중국 생산기지를 벗어나려는 해외 기업들이 한국에 오도록 촉진하는 정책이 필요하다고 제언했다.

현대경제연구원은 14일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산업정책 방향에 관한 제언' 보고서에서 이같이 밝혔다.

연구원은 "한국은 '봉쇄조치를 취하지 않아 안정적으로 사업할 수 있고, 정보통신기술(ICT)과 생명공학기술(BT)이 우수한 국가'라는 이미지를 활용해 '온쇼어링'(onshoring) 정책을 추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온쇼어링은 해외로 생산기지를 이전한 기업을 다시 한국에 돌아오게 하는 '리쇼어링'(reshoring)을 넘어, 해외기업이 생산기지를 한국에 두도록 유도하거나 기존 한국 기업도 국내에서 아웃소싱을 늘리는 것을 의미한다.

연구원은 "한국이 봉쇄조치 없이 코로나 사태를 극복한 점, 제조·ICT 강국이라는 점을 활용해 해외기업을 유치할 가능성이 커졌다"며 "공급망을 다원화하고 '탈중국화'하려는 기업, ICT·BT 관련 연구개발센터 등 거점이 필요한 기업을 적극적으로 유치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또 국내 기업에는 고용 유지와 일자리 창출 지원책을 펴 코로나19 사태를 빨리 극복하고 고수익 사업구조로 재편하도록 도와야 한다고 지적했다.

연구원은 또 세계 대형 ICT 업체가 시장을 잠식하고 중국이 해외 업체 인수·합병(M&A)을 늘리는 것에 대항하려면 국내 여러 기업이 한 기업처럼 행동하는 '확장기업' 모델이 필요하다고 봤다.

연구원은 이어 "'K-방역'으로 불리는 한국의 강점을 활용한 속도감 있는 정책 집행이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hye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