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헬로키티' 산리오, 60년 만에 사장 교체…조부에서 손자로

송고시간2020-06-13 17:29

(도쿄=연합뉴스) 박세진 특파원 = '헬로키티'로 널리 알려진 일본 캐릭터 전문기업인 산리오가 창업 60년 만에 새 사장을 맞는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산리오는 12일 창업자인 쓰지 신타로(辻信太郎) 사장의 뒤를 손자인 쓰지 도모쿠니(辻朋邦·31) 전무가 7월 1일 자로 잇는다고 발표했다.

산리오의 사장 교체는 1960년 창사(산리오 전신인 야마나시실크센터) 이후 처음이다.

올해 92세인 신타로 사장은 대표권이 있는 회장에 취임할 것으로 알려졌다.

(도쿄 교도=연합뉴스) '헬로키티'로 유명한 일본 캐릭터 업체 산리오 사장을 맡게 된 쓰지 도모쿠니(辻朋邦·31) 전무. 그는 창업자인 쓰지 신타로(辻信太郎·92) 현 사장의 손자다.

(도쿄 교도=연합뉴스) '헬로키티'로 유명한 일본 캐릭터 업체 산리오 사장을 맡게 된 쓰지 도모쿠니(辻朋邦·31) 전무. 그는 창업자인 쓰지 신타로(辻信太郎·92) 현 사장의 손자다.

야마나시(山梨) 현청 지방공무원으로 일하다가 사업가로 변신한 신타로 씨는 1974년 첫선을 보인 캐릭터 헬로키티가 세계적으로 인기를 끌면서 이를 활용한 캐릭터 상품의 판매 등으로 기업을 키워왔다.

그러나 산리오의 2019사업연도(2019년 4월∼2020년 3월) 결산실적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 등으로 매출이 전년도 대비 6.5% 감소한 552억엔, 순이익은 95.1% 급감한 1억9천100만엔에 그쳤다.

게이오(慶應)대를 졸업하고 2014년 입사해 기획 및 마케팅 부서에서 경험을 쌓고 2017년 7월부터 전무를 맡아온 도모쿠니 신임 사장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최근 몇 년간 성장이 멈춰 있었다"며 판매사업의 온라인화와 해외사업을 강화하는 등 근본적인 혁신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신타로 창업자의 장남이자 도모쿠니 신임 사장의 부친인 쓰지 구니히코(辻邦彦) 씨는 부사장 시절인 2013년 출장지인 미국에서 급성 심부전으로 사망했다.

parks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