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뉴욕포스트 "메이저리그에도 코로나19 확진자 2명"

송고시간2020-06-13 16:53

"투수 코치 한 명은 이미 회복, 선수 한 명도 확진"

텅 빈 볼티모어 오리올스의 홈 구장
텅 빈 볼티모어 오리올스의 홈 구장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미국 뉴욕포스트가 "메이저리그 코치 한 명과 선수 한 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보도했다.

그동안 미국프로야구에서는 마이너리거와 직원들의 확진 소식만 나왔다. 메이저리그 소속의 코치 혹은 선수가 코로나19 확진자로 판명됐다는 뉴스는 뉴욕포스트가 처음 전했다.

뉴욕포스트는 13일(한국시간) "복수의 소식통이 '메이저리그 구단 투수 코치 한 명과 40인 로스터에 포함된 선수 한 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확진자의 신상과 동선, 확진 시점 등은 공개하지 않았다.

다만 뉴욕포스트는 확진 판정을 받은 두 명이 구단 내로 전파했을 가능성은 희박하다고 분석했다.

뉴욕포스트는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투수코치는 이미 회복했다. 선수는 최근에 확진 판정을 받았지만, (개인 훈련을 하던 중이어서) 다른 선수나 관계자가 그를 통해 감염됐을 가능성은 작다"고 전했다.

하지만 아직 정규시즌 개막일도 정하지 못한 미국프로야구에 메이저리그 소속 코치와 선수의 코로나19 확진 소식은 악재가 될 수 있다.

뉴욕포스트는 "메이저리그 시즌 개막을 막는 장애물이 (연봉 등) 재정적인 것만은 아니다"라며 코로나19 확산을 우려했다.

jiks7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