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동료와 부적절 관계·추행·낮술…전북 지방의원들 '일탈 속출'

송고시간2020-06-13 16:23

주민들 '지방의회 무용론' 제기

(전주=연합뉴스) 김동철 기자 = 전북지역 지방의원들의 일탈과 범법 행위가 줄줄이 이어져 비난을 자초하고 있다.

"성추행 혐의 정읍시의원 제명하라"
"성추행 혐의 정읍시의원 제명하라"

[연합뉴스 자료사진]

동료 의원과 부적절한 관계였다고 고백하는가 하면 동료를 추행해 수사를 받고 일과시간에 낮술을 마시는 등 유형도 다양하다.

김제시의회 A 의원은 지난 12일 동료 의원과의 부적절한 관계를 인정하고 사퇴 의사를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소속인 A 의원은 "항간에 떠돌던 소문은 사실"이라며 "공인으로서, 시의원 자격이 없다고 판단해 사퇴를 결정했다"고 고개를 떨궜다.

A 의원은 지난해 말부터 동료 의원과의 염문설이 불거지며 물의를 빚어왔다.

정읍시의회 B 의원은 동료 의원을 성추행한 혐의로 법정에 서게 될 처지에 놓였다.

그는 지난해 10월 회식 장소에서 동료 여성 의원을 성희롱하고 껴안는 등의 혐의로 검찰 조사를 받고 있다.

논란이 일자 그는 민주당을 탈당했다.

시민단체들은 "정읍시의회가 가해자 옹호 집단이란 오명을 씻도록 윤리특별위원회를 열어 B 의원을 제명하라"고 촉구했다.

정읍시의회 일부 의원은 평일인 지난 9일 군산에서 낮술을 마신 사실이 알려져 여론의 뭇매를 맞기도 했다.

전주시의회 의원 7명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강화를 위한 사회적 거리 두기가 끝나지 않은 지난달 초 2박 3일간 제주도에서 워크숍을 진행했다가 여론이 악화하자 결국 사과했다.

또 전주시의회 C 의원은 지난 4월 초 혈중알코올농도 0.064%인 상태로 운전하다 적발됐다.

하루가 멀다고 터지는 이들의 몰상식한 작태를 보다 못한 주민들은 "지방의회의 존재 이유를 모르겠다"면서 '지방의회 무용론'까지 거론하고 있다.

지방의회에 대한 감시를 강화하는 한편 함량 미달 의원을 시민의 손으로 퇴출해야 한다는 주장도 설득력을 얻고 있다.

전북 시민단체 관계자는 "일부 의원의 행태는 상식선을 넘어 타락한 수준"이라면서 "자체 윤리강령을 엄격히 하고,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의원에 대해서는 주민소환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sollens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