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북 외무성 "남한, 비핵화 소리 집어치워야…낄 틈 없다"(종합)

송고시간2020-06-13 15:13

권정근 외무성 미국담당 국장, 담화서 외교부 당국자 발언 비판

"힘 키우는 노력 이 순간에도 계속되고 있어…계속 무섭게 변할 것"

권정근 북 외무성 미국담당 국장
권정근 북 외무성 미국담당 국장

[연합뉴스TV 캡처]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북한 외무성이 13일 북미대화 및 비핵화 노력을 언급한 남한 당국자의 발언을 즉각 비난하며 중재자 역할을 자처하는 남측 정부에 대한 불쾌감을 드러냈다.

권정근 외무성 미국담당 국장은 이날 남측이 '북미대화 조속재개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한 발언과 관련해 담화를 내고 "비핵화라는 개소리는 집어치우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권 국장은 "조미(북미) 사이의 문제, 더욱이 핵 문제에 있어서 논할 신분도 안 되고 끼울 틈도 없는 남조선 당국이 조미대화의 재개를 운운하는 말 같지도 않은 헛소리를 치는데 참 어이없다"고 말했다.

이어 "1년 전에도 북미 사이에서 썩 빠지라고 충고를 준 것으로 기억하는데 지금까지도 끼어들 명분을 찾는 아랫동네 사람들의 모습이 초라하다"고 조롱했다.

권 국장은 "북미대화가 없고 비핵화가 날아난(날아간) 것은 중재자가 없어서가 아니라 비핵화를 위한 여건 조성이 안 됐기 때문"이라며 북미대화의 중재자 혹은 촉진자를 자처했던 문재인 정부를 비판했다.

그러면서 남측을 "비핵화가 실현되자면 어떤 조건이 성숙되여야 하고 얼마나 많은 산들을 넘어야 하는지 그 개념조차 모르는 팔삭둥이"라고 지칭하며 "앵무새처럼 비핵화를 운운해대는 꼴을 보면 이렇게도 아둔한가 하는 생각을 금할 수 없다"고 비꼬았다.

권 국장은 남측을 향해 "우리를 상대하려면 많은 고심을 하고 다른 방법을 찾아 접근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이어 "명백히 해두건대 우리는 미국이 가해오는 지속적인 위협을 제압하기 위해 우리의 힘을 계속 키울 것이며 우리의 이러한 노력은 바로 이 순간에도 쉬임없이 계속되고 있다"고 위협했다.

또 "우리는 2년 전과도 많이 변했고 지금도 변하고 있으며, 계속 무섭게 변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전날 리선권 외무상이 담화를 통해 "우리의 전략적 목표는 미국의 장기적인 군사적 위협을 관리하기 위한 힘을 키우는 것"이라고 밝힌 것의 연장선으로 풀이된다.

이날 담화는 리선권 외무상이 '미국에 맞서 힘을 키우겠다'는 내용의 담화를 발표한 것과 관련해 외교부가 입장을 내자 이를 정면 반박한 것이다.

외교부 당국자는 전날 "정부는 북미대화의 조속한 재개와 남북관계의 발전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해 나갈 것"이라며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체제 구축을 위한 노력은 계속돼야 한다"고 말한 바 있다.

heeva@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Jlm35UgE_dc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