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20대 자가격리자, 차량 훔쳤다가 검거…경찰서 예방적 폐쇄

송고시간2020-06-13 14:17

필리핀 귀국 후 2주 격리 기간 차량 훔쳐…마약 투약도 의심

광주 북부경찰서 방역
광주 북부경찰서 방역

[연합뉴스 자료사진]

(광주=연합뉴스) 박철홍 기자 = 차량을 훔친 혐의로 붙잡힌 20대 여성이 자가격리 대상자로 확인돼 경찰서 일부 부서와 지구대가 혹시 모를 코로나19 확산 우려에 임시 폐쇄됐다.

광주 북부경찰서는 13일 차량 절도 혐의 등으로 A(24·여)씨를 긴급체포했다.

A씨는 이날 새벽 차량 키가 꽂혀 있던 차량을 훔쳐 탔다가 신고를 받고 출동한 지구대원들에게 긴급 체포돼 북부경찰서 형사과로 인계됐다.

조사 결과 A씨는 2주 전 필리핀에서 귀국한 후 14일 정오까지 자가격리 대상자로 통보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혹시 모를 코로나19 감염에 대비해 A씨를 검체를 채취해 검사 의뢰하고, 형사과와 지구대 폐쇄, 접촉 직원 격리 조치를 했다.

A씨는 체포 당시 마약을 소지하고 있었고, 마약을 투약한 것처럼 횡설수설하고 있는 상태로 알려졌다.

그러나 코로나19로 격리 보호 조치를 받고 있어 마약 투약 간이 검사를 받지는 못했다.

경찰은 코로나19 검사 결과 음성이 나오면 폐쇄·격리 조치를 해제하고 마약 투약 여부 등을 조사할 방침이다.

pch8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