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성남 하나님의교회 확진자들과 접촉한 2명 감염(종합)

송고시간2020-06-13 17:08

선교센터 연주자와 버스회사 동료 운전기사 잇따라 확진

리치웨이→NBS파트너스→하나님의교회→선교센터·버스회사 연쇄감염 추정

(성남=연합뉴스) 최찬흥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집단 발병한 경기 성남시 중원구 하대원동 '하나님의 교회' 확진자들과 접촉한 2명이 잇따라 확진됐다.

경기 성남시는 분당구 백현동에 사는 26세 남성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13일 밝혔다.

방문판매업체 리치웨이 관련 추가 확진
방문판매업체 리치웨이 관련 추가 확진

[연합뉴스TV 제공]

이 남성은 지난 11일 확진된 하나님의 교회 신도인 44세 남성(중원구 상대원2동·성남 154번 환자)과 수정구 시흥동에 있는 '새노래 선교센터'에서 지난 8일 접촉한 것으로 조사됐다.

해당 남성은 새노래 선교센터에서 연주자로 일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이 교회 신도인 69세 남성(성남 149번 환자)과 그의 부인(성남 150번 환자)이 지난 9일 확진 판정이 나 신도 138명에 대해 전수검사를 했으며 성남 154번 환자 등 4명이 감염된 것으로 나타났다.

교회 첫 확진자인 성남 149번 환자는 코로나19 확진자가 집단 발생한 방문판매업체 NBS파트너스(성남시 분당구 야탑동)의 판매원이다.

그는 지난달 30일과 이달 1일 NBS파트너스를 방문한 서울 강동 28번 환자와 접촉한 것으로 확인됐다.

서울 강동 28번 환자는 서울 관악구 건강용품 방문판매업체인 리치웨이를 방문한 이력이 있다.

이에 따라 리치웨이→NBS파트너스→하나님의 교회→새노래 선교센터 순으로 연쇄 감염된 것으로 추정된다.

경기 광주시 송정동에 거주하는 54세 남성도 이날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남성은 하나님의 교회 신도로 지난 11일 확진된 51세 남성(성남 153번 환자·중원구 상대원1동)과 같은 성남지역 버스회사의 운전기사다.

그는 성남 153번 환자가 확진된 뒤 회사 동료 20여명과 함께 자가격리에 들어간 상태에서 확진 판정이 났다.

리치웨이→NBS파트너스→하나님의 교회→버스회사로 추정되는 연쇄 감염도 확인된 셈이다.

방역 당국은 이날 확진된 선교센터 연주자와 버스 기사의 동선과 함께 접촉자를 파악 중이다.

ch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