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일본 기업 올해 설비 확충 피하지만 R&D는 늘린다

송고시간2020-06-13 12:33

(도쿄=연합뉴스) 박세진 특파원 = 일본의 주요 기업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인한 경영 위기 속에서도 올해 연구개발(R&D) 투자를 늘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에 따르면 일본 증시 대표지수인 닛케이225에 포함된 업체 가운데 최근까지 R&D 투자 계획을 발표한 32곳 중 약 81%인 26곳이 올해 투자액(사업연도 기준)을 작년보다 늘려 잡았다.

이는 예년의 경우 R&D 투자를 늘리는 기업 비율이 60~70% 수준인 것에서 한층 더 높아진 것이라고 닛케이는 분석했다.

업종별로는 의약품과 전자부품 기업에서 투자 확충 움직임이 두드러졌다.

제약 지주회사인 오쓰카홀딩스는 올해 R&D 투자액으로 작년보다 2% 많은 2천200억엔(약 2조4천600억원)을 예상하고 있다.

이 회사는 임상시험 업무의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IT(정보기술) 장비를 사용하는 임상시험 시스템 구축을 추진할 계획이다.

전자부품업체인 TDK와 교세라는 올해 투자를 늘려 에너지를 덜 쓰고 성능을 높인 자동차·스마트폰 부품 개발에 주력할 계획이다.

도요타자동차의 휴머노이드 로봇.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도요타자동차의 휴머노이드 로봇.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종합 전기업체인 NEC는 5세대(5G) 이동통신 기지국 관련 투자를 올해 늘리기로 했다.

일본 최대 자동차 메이커인 도요타자동차는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매출 감소 등으로 어려운 상황을 맞고 있지만 올해 R&D 투자비로 작년도 수준인 1조1천억엔(약 12조3천억원)을 책정했다.

미래를 위한 R&D 투자를 줄여서는 안 된다고 경영진이 판단했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도요타자동차의 전체 매출 대비 R&D 예산 비중은 올해 5% 정도로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그러나 R&D 부문과는 달리 설비 투자 부문에선 일본 주요 기업들이 돈을 아끼는 경향이 나타나고 있다.

올해 설비 투자계획을 공개한 48개사 가운데 44%인 21곳만이 작년도 실적을 웃도는 것으로 파악됐다.

닛케이는 2018~2019년의 경우 전년도 실적을 상회하는 돈을 설비투자에 쓴 기업 비율이 70% 정도였다며 올해는 코로나19로 인한 수요 침체 영향으로 설비투자를 재검토하는 기업이 늘어났다고 전했다.

parks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