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시진핑 올해 방일 어려워…일본 내 반중국 여론 고조"

송고시간2020-06-13 12:50

홍콩 매체, 익명의 일본 외교소식통 인용 보도

지난해 6월 일본 오사카(大阪)에서 열린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중 만난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좌)와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회담테이블로 향하는 모습.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해 6월 일본 오사카(大阪)에서 열린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중 만난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좌)와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회담테이블로 향하는 모습.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선양=연합뉴스) 차병섭 특파원 =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올해 일본 국빈 방문이 계획대로 진행될 가능성이 작다는 홍콩 매체 보도가 나왔다.

13일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익명의 일본 외교소식통이 홍콩 문제에 대한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의 최근 입장 변화와 일본 내 반중국 여론 고조 등을 거론하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이달 들어 모테기 도시미쓰(茂木敏充) 일본 외무상이 시 주석의 방일 시기가 11월 이후가 될 것으로 전망했고 요미우리신문 등 일본 매체는 연내 방일이 어려워지고 있다고 보도한 바 있다.

애초 지난 4월로 예정됐던 시 주석의 방일이 연기된 것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였지만, 지금은 중국의 '홍콩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 제정 등이 변수로 부상했다.

홍콩보안법을 두고 미중 갈등이 고조된 만큼 일본 입장에서는 최대 동맹국인 미국의 입장을 고려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한 소식통은 "최근의 홍콩 문제, 코로나19 확산, 중국의 (공격적인) '전랑(戰狼·늑대 전사)' 외교, 센카쿠(尖閣·중국명 댜오위다오<釣魚島>)열도 (영유권 분쟁) 문제 등이 모두 중국에 대한 일본 내 부정적인 여론 형성에 기여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일본으로서는 시 주석 방문을 환영하기에 시기적으로 좋지 않다"고 밝혔다.

SCMP는 홍콩보안법 문제 제기에 적극적인 아베 총리의 최근 입장 변화를 두고 중국 일각에서 양국 해빙기가 끝난 것인지 의문이 제기되고 있다고 전했다.

류장융(劉江永) 칭화(淸華)대 교수는 "일본이 미국 입장에 맞춰 대중국 정책을 조정하고 있다"면서 "지난 2년간 중일 관계가 발전하고 일본이 중국에 경제적으로 의존했지만, 일본으로서는 안보 고려가 더 중요하고 미일 관계가 여전히 우선"이라고 평가했다.

이어서 "최근 전개는 우려스럽다"면서 "미국이 중국을 집단공격하기 위해 동맹국들을 결집하는 만큼 일본은 자연스럽게 미국을 따르고 대중국 정책을 조정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bsch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