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코로나19 총력방역'…고글 등장한 올해 최대 공무원 공채시험

송고시간2020-06-13 12:37

전국에서 30만명 100분간 시험…입실 인원 제한ㆍ책상 거리두기

"본인확인때 외엔 마스크 못벗어"…발열검사ㆍ외부차량 교내진입금지

시험장 입장 전 체온 측정과 손 소독은 필수
시험장 입장 전 체온 측정과 손 소독은 필수

(수원=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경기도 8·9급 지방직 공무원 공채 시험일인 13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의 한 시험장에서 수험생들이 입장 전 체온 측정과 손 소독을 하고 있다. 2020.6.13 xanadu@yna.co.kr

(전국종합=연합뉴스) 올해 최대 규모 공무원 공채 시험이 실시된 13일 전국 각지의 응시생들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 우려 속에서 시험장으로 향했고, 시험 관계자들은 혹 있을지 모를 감염 차단을 위한 방역에 총력을 기울였다.

이날 전국 17개 시·도에서 열린 지방공무원 및 지방교육청 공무원 8·9급 공채 시험은 30만명이 지원한 가운데 오전 10시부터 11시 40분까지 100분간 진행됐다.

서울 한영중과 한영고, 한영외고에는 약 1천명의 응시생이 몰렸다.

한 정문을 함께 이용하는 세 학교에는 총 93개 시험실에서 1천400여명의 응시생이 배정됐으나, 발열 검사 요원도 대거 배치돼 별 혼란 없이 순조롭게 치러졌다.

일반전기직군에 지원한 최 모(28) 씨는 "지난 3월 공무원 필기시험이 취소돼 시험을 준비하면서도 시험을 볼 수 있을까 걱정하다 보니 마음이 심란했다"며 "코로나19로 도서관이 문을 닫아 시험 준비도 쉽지 않았다"고 토로했다.

발열검사부터
발열검사부터

(서울=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2020년 지방공무원 및 지방교육청 공무원(교육행정 등 교육감 소속 지방공무원) 8·9급 공개경쟁임용시험이 치러진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윤중중학교에서 수험생들이 발열 검사를 받고 있다. 2020.6.13 seephoto@yna.co.kr

경기 수원시 구운중에 마련된 시험장에서는 외부 차량이 교내로 진입할 수 없어 학교 인근에는 수험생을 태운 자동차 행렬이 이어졌다.

회색 방역복을 입은 관계자 5명이 건물 입구에서 응시생 체온을 일일이 측정하고 손 소독제도 바르도록 안내했다.

응시생들은 방역 절차를 거친 뒤에야 시험실로 들어갔다.

수험생 자녀를 정문 앞에서 배웅한 최 모(54) 씨는 "방역 당국에서 심혈을 기울여 방역 조치에 임할 것이라고 생각해 코로나19가 걱정되지는 않는다"고 말했다.

하지만 김 모(71) 씨는 "부모 입장에선 사람이 많이 모이는 자리다 보니 감염이 걱정되는 게 사실"이라고 했다.

강원 춘천시 춘천중에 마련된 시험장도 입구에서부터 응시생을 향한 코로나19 예방 수칙 안내가 쉴 새 없이 이어졌다.

건물 현관 한 곳에만 10여명의 시험 종사자들이 집중적으로 배치돼 응시자 간 1.5m∼2m 간격을 유지하는 데 안간힘을 기울였다.

마스크만 착용한 응시생과는 달리 시험 종사자들은 마스크와 방역용 고글, 의료용 비닐장갑까지 착용했다.

시험 종사자의 고글에 맺힌 땀방울
시험 종사자의 고글에 맺힌 땀방울

(춘천=연합뉴스) 이재현 기자 = '2020년도 제1회 강원도 공무원 임용시험'이 치러진 13일 강원 춘천시 춘천중학교 시험장 앞에서 시험 종사자로 나선 한 공무원이 쓴 고글에 땀방울이 맺혔다. 2020.6.13 jlee@yna.co.kr

무더운 날씨 속에서 이들이 착용한 고글 안에는 땀방울이 맺혔다.

한 시험 감독관은 "마스크뿐만 아니라 고글과 비닐장갑을 착용하고 시험장 안내에 나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며 "그나마 응시생들이 방역 안내에 잘 따라줘 다행"이라고 말했다.

울산시 남구 울산공고에선 비가 내리는 가운데 우산을 쓰고 마스크를 착용한 응시생들이 시험 시작 2시간 전부터 도착해 발열 검사와 손 소독을 한 후 시험실로 들어갔다.

한 응시생은 "올해 다른 시험도 몇 번 쳤는데 그때마다 마스크를 낀 채로 시험을 봤다"며 "이젠 이런 것도 익숙해졌다"고 말했다.

빗속 공무원시험 응시
빗속 공무원시험 응시

(울산=연합뉴스) 김용태 기자 = 13일 오전 비가 내리는 가운데 제1·2회 울산광역시 지방공무원 임용 필기시험장인 울산공고에서 수험생들이 입실하고 있다. 2020.6.13 yongtae@yna.co.kr

그러나 응시생 외 아무도 출입할 수 없도록 돼 있는 시험장 입구에 가족 등 외부인도 자유롭게 출입하는 데도 제지하는 인력이 없는 등 관리에 허점이 드러나기도 했다.

전국 각 시험실에는 20개의 책상이 서로 1.5m의 거리를 두고 배치됐다.

감독관들은 응시생이 본인 확인 때 외에는 시험 도중 마스크를 벗지 못하도록 했다.

시험 종료 후에는 시험실별로 순차적으로 퇴실토록 해 응시생들이 한꺼번에 몰려나가는 감염 위험 상황을 방지했다.

(이영주 김솔 이재현 김현태 박의래 김용태 기자)

yongt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