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아시아로 꺼져" 미국 중년여성 욕설영상 일파만파

송고시간2020-06-13 12:37

인종차별 각성운동 속 LA 근교 필리핀계 봉변

피해여성 "집 나가기 싫다"…경찰, 용의자 추적 착수

[트위터 캡처. 재판매 및 DB금지.]

[트위터 캡처. 재판매 및 DB금지.]

(서울=연합뉴스) 김유아 기자 = 한 미국인이 필리핀계 여성에게 "아시아로 꺼지라"며 욕설을 퍼붓는 영상이 소셜미디어에 퍼지면서 논란이 되고 있다.

백인 경찰에 의해 목 눌려 숨진 흑인 조지 플로이드를 계기로 미국에선 인종차별을 멈추라는 목소리가 울려 퍼지고 있지만, 아시아인에 대한 차별은 여전히 진행 중이라는 지적이 뒤따르고 있다.

CNN방송은 미국 로스앤젤레스 근교 토런스시(市) 공원에서 한 중년 여성이 필리핀계 미국인 여성에게 다가가 "이 나라에서 당장 나가라", "아시아 어디든 너희 국가로 돌아가라"는 등 막말을 쏟아내는 장면이 포착됐다고 1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지난 10일 촬영된 이 영상에서 선글라스를 낀 이 여성은 "우리 가족이 널 혼쭐낼 것"이라며 "여긴 네 집이 아니다. 우린 네가 여기 있는 것을 원하지 않는다"고 고함쳤다.

자신을 '셰리'라고만 밝힌 필리핀계 여성은 당시 공원 내 계단을 오르내리며 운동하던 중이었다고 전했다.

셰리는 실제로 이런 상황을 겪게 될 줄 몰랐다며 "내 일에만 신경 쓰면 아무런 일도 일어나지 않을 거라고만 생각했다"고 심정을 털어놓았다.

그러면서 "이곳이 더는 안전하다고 느껴지지 않는다"며 "이곳은 내가 나고 자란 하와이와 닮아서 고향이라 부르는 곳이었다. 하지만 이제는 집 밖으로 나가고 싶지도 않다"고 호소했다.

해당 사건을 접수한 토런스 경찰은 "공원은 모두에게 안전한 공간이 되길 바란다"며 용의자를 추적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은 "지난해 10월에도 한 쇼핑몰에서 손님 한 명을 때린, 비슷한 사건이 있었다"며 "아마 동일 인물일 것"이라며 용의자 명단에 올려둔 사람이 있다고 전했다.

토런스시에는 아시아인이 많다.

CNN방송에 따르면 토런스시 인구의 36.6%는 아시아인으로, 지역에서 두 번째로 큰 집단을 형성하고 있다. 토런스시는 미국 내에서 일본계 미국인이 가장 많이 사는 도시 중 하나로 꼽힌다.

ku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