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억울한 죽음 더 없기를…창원 민간인 학살 70주년 선상 추모제

송고시간2020-06-13 13:05

한국전쟁 창원지역 민간인 희생자 선상 추모제
한국전쟁 창원지역 민간인 희생자 선상 추모제

[연합뉴스 자료사진]

(창원=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올해 발발 70주년을 맞는 한국전쟁은 민간인들에게도 큰 피해를 안겼다.

전국 곳곳에서 좌익으로 몰린 많은 민간인이 국가폭력으로 억울한 죽임을 당했다.

한국전쟁민간인희생자 창원유족회가 13일 경남 창원시 마산합포구 구산면 원전리 앞 괭이바다 앞에서 당시 공권력에 억울한 죽임을 당한 원혼을 위로하는 추모제를 개최했다.

유족회는 1960년 1회 추모제를 개최한 적이 있다.

그러나 이후 추모제를 열지 못하다 '진실화해를 위한 과거사정리위원회'가 보도연맹 사건을 재규명한 2009년 추모제를 재개했다.

이번이 13번째 추모제다.

유족 회원 150여명은 코로나19를 막고자 마스크를 쓴 채 창원 유람선터미널을 출발해 괭이바다에서 선상 추모제를 열어 희생자 명복을 빌었다.

한국전쟁 창원지역 민간인 희생자 선상 추모제
한국전쟁 창원지역 민간인 희생자 선상 추모제

[연합뉴스 자료사진]

진실화해를 위한 과거사정리위원회는 1950년 한국전쟁 발발 후인 6월 하순부터 8월 사이 보도연맹원 등 민간인 1천681명이 경찰과 헌병에 의해 연행된 후 정당한 재판 없이 불법으로 살해됐다는 조사 결과를 2009년 발표했다.

당시 이승만 정권은 경찰과 헌병(군사경찰) 동원해 이들을 강제연행한 뒤 좌익이거나 괴뢰군에 호응하는 등 이적행위를 했거나 할 가능성이 있다며 처형했다.

희생자들은 산골짜기 총살당해 묻히거나 수 백여명은 한밤중 해군 선박에 실려 괭이바다에 수장된 것으로 조사됐다.

당시 아버지를 잃었던 노치수(73) 창원유족회장은 "독립운동을 했거나 통일운동에 종사한 사람, 아무 잘못도 없는데 끌려간 사람들이 억울하게 목숨을 잃었다"며 "가족들은 내 남편, 내 자식이 어디로, 어떤 죄로 끌려갔는지 모른 채 수십 년을 살아야 했다"고 말했다.

그는 "지난달 진실·화해를 위한 과거사정리 기본법' 개정안이 국회를 통과했다"며 "추가로 진실규명이 이어지고 위령탑이 세워지길 간절히 원한다"고 말했다.

seam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