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중국군, 인도와 국경대치 속 군사훈련 장면 연이어 공개

송고시간2020-06-12 13:59

최근 양국 협상 분위기…中외교부 "정세 완화 위한 조치 중"

철로를 이용해 기동하는 중국 제76집단군 혼성여단
철로를 이용해 기동하는 중국 제76집단군 혼성여단

[중국청년보 영상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선양=연합뉴스) 차병섭 특파원 = 중국이 인도와의 국경 대치 속에 해당 분쟁지역과 유사한 환경에서 진행한 훈련 영상을 연이어 공개하고 있다.

12일 명보와 중국청년보 등 중화권 매체에 따르면 칭하이성 시닝(西寧)에 주둔하는 서부전구 소속 육군 제76집단군 혼성여단이 철도로 장거리를 이동해 해발 4천200m 쿤룬(崑崙)산에서 주둔훈련을 했다.

훈련일자가 구체적으로 언급되지 않은 관련 영상에는 99형 주력전차 등이 철로를 따라 줄지어 이동하는 장면 등이 담겼다.

쿤룬산은 신장(新疆)위구르(웨이우얼) 자치구와 시짱(西藏·티베트) 자치구의 경계에 있으며, 중국청년보는 "35℃에 이르는 서북지역 사막에서 영하 9℃의 설상 고원으로 환경이 바뀌었다"고 소개했다.

중국군은 지난 1일에도 중국중앙(CC)TV를 통해 시짱 군구가 고원지대에서 실시한 적진침투 야간훈련 영상을 공개한 바 있다.

CCTV는 또 중국 낙하산병 수천명과 장갑차 등 중화기가 후베이성을 출발해 서북지역 고원지대로 기동한 영상을 6일 보도했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p5t6h1ZGNLA

9일 해방군보에 따르면 중국 낙하산병은 지난달 중순 장거리를 이동해 중국 서북 사막지대에 도착해 이달까지 고강도 전술훈련 및 모의전투를 했는데, 글로벌타임스는 해방군보와 CCTV가 언급한 병력이 동일한 부대인지는 불분명하다고 전했다.

이뿐만 아니라 남부전구 위챗(중국판 카카오톡) 계정에 따르면 제74집단군도 지난달 남부 광둥성에서 서북지역으로 장거리 기동해 실탄 포사격 훈련을 했다.

글로벌타임스에 따르면 남부전구 소속 제75집단군도 서북지역에서 훈련했으며, 훈련에는 중국군의 신형 차량탑재형 곡사포(PCL-181)가 사용됐다.

이러한 훈련은 양국군이 지난달부터 접경인 라다크 지역에서 난투극을 벌이는 등 긴장을 이어가는 가운데 이뤄진 것으로 보인다.

중국은 난투극 이후 접경 지역에 약 5천명의 병력과 장갑차를 배치했으며, 인도도 이에 맞서 3개 보병사단을 전진 배치한 것으로 전해진다.

하지만 양국은 최근 들어 군사·외교채널을 통한 해결을 모색 중이며, 지난 6일 고위급 군사회담 이후 일부 지역에서 병력을 철수했다.

인도 매체는 이에 따라 양국의 신경전이 해소 국면에 접어들 가능성이 커졌다고 보는 분위기다.

글로벌타임스도 PCL-181 곡사포의 최근 실전배치는 긍정적 접근이 있었던 6일 회담 전 이뤄졌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고 소개했다.

명보는 인도매체 인디아투데이를 인용해 "양국 군이 11일 판공호수 인근에서 다시 협상했으며, 각급 협상이 며칠간 이어질 것"이라고 전했다.

중국 외교부 화춘잉(華春瑩) 대변인은 11일 "양국이 군사·외교채널을 통해 효과적으로 소통해 긍정적인 공감대를 이뤘다"면서 "양측은 국경 정세를 완화하기 위해 상응하는 행동을 하고 있다"고 말하기도 했다.

bsch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