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울대, 수시 수능 최저기준 완화…정시는 출결·봉사 반영 안해

송고시간2020-06-11 17:58

대교협 심의 통과…연세대에 이어 '코로나 여파' 고3 구제 방안 마련

서울대학교 정문
서울대학교 정문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금지]

(세종=연합뉴스) 김수현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대학입학에서 고등학교 3학년이 불리하다는 지적이 나오는 가운데, 서울대가 2021학년도 대입 수시모집 전형 지역균형선발전형에서 최저등급 기준을 완화해 적용한다.

코로나19로 출석과 비교과 활동에도 차질이 빚어질 수 있다고 보고 정시모집에서도 출결과 봉사활동을 반영하지 않기로 했다.

11일 교육계에 따르면 한국대학교육협의회(대교협)는 최근 서울대가 제출한 대입 전형 변경안을 심의해 통과시켰다.

변경안에 따르면 서울대는 고3 재학생을 대상으로 하는 지역균형선발의 수능 최저학력기준을 국어·수학·영어·탐구 중 3개 영역 이상 2등급 이내에서 2021학년도 입시에서는 3개 영역 이상 3등급 이내로 하향했다.

대학수학능력시험 점수 100%를 반영하는 정시에서는 출결·봉사활동으로 감점하지 않기로 했다.

변경 이전에는 ▲ 무단 결석 1일 미만(무단 지각·조퇴·결과 3회는 결석 1일로 간주) ▲ 총 봉사활동 40시간 이상 ▲ 탐구·제2외국어 교과 이수 기준 충족 여부 등 3개 항목 중 1개 이상 충족하는 경우 감점하지 않지만, 이를 충족하지 못할 경우 수능 성적에서 1점을 깎게 돼 있었다.

대교협은 12일께 대입 전형 변경안 심의 통과 사실을 서울대에 통보할 방침이다.

서울대 관계자는 "아직 대교협에서 통보 온 것은 없다"면서도 "대교협 심의를 통과하면, 그 결과 대로 수시·정시 모집을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서울대가 입시전형을 수정한 것은 코로나19로 고3들이 등교 수업을 제대로 받지 못하고, 비교과 활동을 채우기 어렵다는 지적이 잇따랐기 때문이다.

이 같은 목소리가 커지자 최근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고3 학생들, 학부모님들의 걱정을 잘 알고 있다"며 "대학마다 고3 학생들에게 불이익이 없도록 하는 조치를 반영해달라고 협조 요청을 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서울대 이외에 다른 대학도 고3을 구제하는 방안을 마련 중이다.

앞서 연세대는 지난 9일 주요대 중 최초로 학생부종합전형(학종)에서 수상경력, 창의적 체험활동, 봉사활동 실적을 평가에 반영하지 않는 내용을 골자로 하는 고3 구제책을 마련한 바 있다.

porqu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