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음주운전·운전자 바꿔치기' 래퍼 장용준, 집행유예 확정

송고시간2020-06-11 14:48

징역 1년 6개월에 집행유예 2년…1심 선고에 항소 안 해

법정 향하는 '장제원 의원 아들' 장용준
법정 향하는 '장제원 의원 아들' 장용준

래퍼 장용준이 2일 오전 서울 마포구 서부지법에서 열린 선고공판장으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정진 기자 = 음주운전과 '운전자 바꿔치기' 등의 혐의로 1심에서 집행유예를 선고받은 래퍼 장용준(20·예명 '노엘') 씨에 대한 형이 그대로 확정됐다.

11일 법조계에 따르면 징역 1년 6개월에 집행유예 2년·40시간의 준법운전 강의 수강 명령을 선고한 1심 판결에 장씨 측과 검찰 모두 항소하지 않았다.

서울서부지검 관계자는 항소하지 않은 이유에 대해 "구형량과 선고형량 등을 고려하는 내부 항소 기준에 따른 결정"이라고 설명했다.

장제원 미래통합당 의원의 아들인 장씨는 지난해 9월 7일 오전 2∼3시께 서울 마포구 지하철 6호선 광흥창역 주변 도로에서 면허취소 수준인 혈중알코올농도 0.12% 상태로 운전하다 오토바이와 충돌했다.

사고가 난 후 장씨는 지인 A(29)씨에게 연락해 운전자를 '바꿔치기' 하려 하고, 보험사에도 A씨가 사고를 냈다며 허위 신고를 한 것으로 조사됐다.

서울서부지법 형사11단독 권경선 판사는 지난 2일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위험운전치상)과 도로교통법 위반(음주운전) 등의 혐의로 기소된 장씨에게 징역 1년 6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하면서 40시간의 준법운전 강의 수강을 명령했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j-t0PU6ro8k

stop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