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정경두 "태안 밀입국 재발방지책 강도 높게 추진"…전군에 지침

송고시간2020-06-11 14:48

육군 제2작전사령부 방문…안보 상황엔 "완벽 현행작전태세" 강조

정경두 국방부 장관, 2작전사령부 현장지도
정경두 국방부 장관, 2작전사령부 현장지도

(서울=연합뉴스)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11일 오전 2작전사령부 지휘통제실에서 2작전사령부와 사령부 예하 주요지휘관 및 참모들과의 화상회의(VTC)를 통해 현행작전태세를 점검하고 있다. 2020.6.11
[국방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정빛나 기자 =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최근 충남 태안에서 잇달아 발생한 소형보트 밀입국 사건과 관련, 전 군에 대비태세 강화 지침을 하달하고 강도 높은 재발 방지 대책을 지시했다고 국방부가 11일 밝혔다.

정 장관은 이날 오전 후방지역을 방어하는 육군 제2작전사령부를 방문해 지휘통제실에서 사령부 예하 주요 지휘관 및 참모들과 화상회의를 통해 현행 작전 태세를 점검했다.

정 장관은 "최근 코로나19 사태 등 여러 이유로 밀입국 양상이 변화하고 있다"며 "상황을 매우 엄중하게 인식한 가운데 문제점을 정밀하게 분석해 제발 방지 대책을 강도 높게 추진하라"고 지시했다.

이어 연안에서 활동하는 소형선박까지 탐지 및 식별함으로써 밀입국을 사전에 차단할 수 있도록 보완대책을 시행하라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 정 장관은 지난 4일 자로 전 군에 '밀입국 및 밀입국 가장 적 침투 대비태세 강화' 작전 지침도 하달했다.

지침은 ▲ 밀입국 양상 변화를 고려한 해안 감시 레이더, 열상관측장비(TOD), 해안복합감시카메라 등 감시장비 운용체계의 최적화 ▲ 해안·해상 감시 및 경계강화 ▲ 양성 및 보수교육 강화를 통한 감시장비 운용요원의 전문성 향상 ▲ 해양경찰 등 유관기관과의 정보 공유 및 공조체계 강화 등이 주요 골자다.

정 장관은 현 안보 상황과 관련해서는 "어떠한 상황이 발생하더라도 즉각 대응할 수 있는 완벽한 현행작전태세를 갖추라"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지난 3월 대구·경북 지역의 대규모 코로나19 확진환자 발생 상황 당시 헌신한 장병들의 노고를 치하했다고 국방부는 전했다.

shine@yna.co.kr

댓글쓰기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