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코로나19에 대학 기말시험 혼란…'선택적 패스제' 대안 부상

송고시간2020-06-11 14:36

최근 홍익대 도입 결정에 타대학 학생들도 요구…일부 대학 검토중

[장현경 제작] 일러스트

[장현경 제작] 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김정진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온라인 강의를 시행하는 각 대학에서 시험 부정행위 논란과 함께 평가 공정성을 둘러싼 의심이 커지면서 '선택적 패스제'가 화두로 떠오르고 있다.

11일 대학가에 따르면 '선택적 패스제'는 성적이 공지된 이후 학생들이 자신의 성적을 그대로 가져갈지 혹은 등급 표기 없이 '패스(Pass)'로만 성적을 받을지 선택할 수 있게 하는 제도다.

패스제를 선택하지 않으면 A, B, C 등 본래 성적 그대로를 받게 되고, 선택하면 D학점 이상은 성적표에 '패스'로 표기된다. 패스로 표기된 성적은 학점 계산에 반영되지 않으며, 해당 과목을 이수했다는 사실만이 인정된다.

대학들 중에는 홍익대가 지난 5일 선택적 패스제 도입을 가장 먼저 확정했다.

홍익대 관계자는 "관련 학생들의 요구가 있어 해당 제도 도입을 논의하게 됐다"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기저질환이 있거나 해서 불가피하게 학교에 나오지 못했던 학생들이 시험을 치지 못해도 불이익을 받지 않고 학기를 이수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한 취지도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연세대·서강대·이화여대 등 여러 대학에서도 해당 제도를 도입해달라는 학생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연세대 총학생회는 학생들의 요구가 커지자 지난 8일 학교 측에 '학생 자율 선택적 패스/논패스(Pass/Non-pass) 제도' 도입을 공식적으로 요청했다.

지난 7일 서강대 홈페이지에는 선택적 패스제를 요구하는 학생의 청원글이 올라왔고, 10일 오후 5시 기준으로 400명이 넘는 학생이 동의했다. 이화여대 홈페이지에는 해당 제도를 도입해달라는 내용의 글이 6일만에 740여개를 넘어섰다.

이화여대 4학년 강모(25)씨는 "다른 학교에서 선택적 패스제를 도입하는 이상 우리도 도입했으면 좋겠다"며 "취업하거나 대학원에 진학할 때 성적이 중요한데, 우리만 도입을 안 하면 학점 경쟁에서 불이익을 얻을 수 있다"는 고 말했다.

연세대 4학년 이모(25)씨도 "제 주변은 선택적 패스제에 다 찬성한다. 가장 큰 문제는 형평성"이라며 "어떤 학생들이 부정행위를 한다면 부정행위를 하지 않아서 성적이 잘 안 나오는 경우가 생길 텐데 그 상황이 제일 우려된다"고 했다.

일부 대학은 학생들 요구를 받아들일지 신중히 검토 중이다. 서강대 관계자는 "학생들이 많이 원하는 일이다 보니 적극 검토하고 있다"면서 "시스템상 큰 무리가 없다면 도입이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반면 연세대 관계자는 "6월 20일부터 기말고사가 시작되는데 시험이 10일 정도 남은 지금 성적을 어떻게 하겠다는 얘기는 하기 힘들 것 같다"며 난색을 보였다.

이화여대 관계자는 "지금 교수와 강사가 성적을 절대평가로 할지 상대평가로 할지 선택할 수 있는 유연한 구조이기 때문에 최대한 그 안에서 움직이려고 한다"고 말했다.

stop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30712002700094

title : 남미서 '美정보수집-유럽 항공기 진입거부' 성토 확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