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소아암 환자들 위해 머리카락 기부한 육군 장교

송고시간2020-06-11 10:37

(포천=연합뉴스) 임병식 기자 = 호국보훈의 달인 6월을 맞아 육군 장교가 훈훈한 이웃 사랑을 실천했다.

11일 군에 따르면 6군단 화생방대대에서 근무 중인 이가영(30) 대위는 임관 후 4년 동안 기른 머리카락 약 40㎝를 잘라 '어머나' 운동본부에 기부했다.

'어머나'는 '어린 암 환자들을 위한 머리카락 나눔'의 줄임말로, 어린이용 특수가발을 제작해 항암치료로 탈모를 겪는 소아암 환자들에게 전달하는 단체다.

소아암 환자들을 위해 머리카락 기부한 여군 장교
소아암 환자들을 위해 머리카락 기부한 여군 장교

(포천=연합뉴스) 호국보훈의 달인 6월을 맞아 육군 6군단 화생방대대에서 근무 중인 이가영(30) 대위가 임관 후 4년 동안 기른 머리카락 약 40㎝를 잘라 소아암 환자들의 가발 제작을 위해 기부했다. 사진은 이가영 대위가 기부한 머리카락을 들고 있는 모습. 2020.6.11 [육군 6군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andphotodo@yna.co.kr

이 대위는 입대 전 서울대학교병원 핵의학 연구시설 연구원으로 일하면서 항암치료에 따른 탈모로 고통받는 암 환자들을 접했다.

특히 치료비와 별도로 가발의 가격이 수백만원에 달한다는 사실에 그는 장교로 임관하면서 머리카락 기부를 결심하고 준비했다.

이 대위는 "군 복무 중 허리에 닿을 정도로 머리카락을 기른다는 것이 많은 불편을 주었지만 누군가를 도울 수 있는 것은 큰 축복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andphotod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90521027500003

title : 주택청약종합저축 가입자 2천300만 돌파…'청년우대형'도 19만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