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OECD, 한국 올해 성장률 -1.2% 전망…"회원국 중 가장 양호"

송고시간2020-06-10 17:00

코로나19 2차 확산하면 성장률 -2.5%

한국, G20·OECD 국가 중 조정폭·절대 수준 모두 가장 양호

(서울=연합뉴스) 성서호 기자 =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의 여파로 한국의 올해 경제성장률을 -1.2%로 하향 조정했다.

4분기에 코로나19의 2차 확산이 발생하면 성장률이 -2.5%가 될 것으로 전망했다.

그러나 한국은 주요 20개국(G20)과 OECD 국가 중 성장률 조정 폭과 절대 수준에서 모두 가장 양호한 수준을 보였다.

OECD, 한국 올해 성장률 -1.2% 전망…"회원국 중 가장 양호" (PG)
OECD, 한국 올해 성장률 -1.2% 전망…"회원국 중 가장 양호" (PG)

[장현경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OECD는 10일(현지시간) 경제전망을 통해 올해 한국의 실질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을 코로나19의 2차 확산이 없는 경우(Single-hit) -1.2%로 제시했다.

이는 지난 3월 내놓은 2.0%에서 3.2%포인트 낮춘 것이다.

내년 성장률은 3월 전망(2.3%)보다 0.8%포인트 높은 3.1%로 내다봤다.

OECD, 한국 올해 성장률 -1.2% 전망…"회원국 중 가장 양호" - 2

OECD는 코로나19에 따른 전례 없는 불확실성을 고려해 올해 말 코로나19 재확산 여부에 따라 두 가지 시나리오로 나눠 전망했다.

코로나19 2차 확산 시(Double-hit) 한국의 올해 성장률은 -2.5%로 악화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 경우 내년 성장률은 1.4%로 예상했다.

OECD는 "연중 코로나19가 재확산하면 글로벌 경기 침체가 한국 수출에 영향을 미치면서 투자 위축과 고용 감소로 이어질 것"이라며 "다만, 디지털·그린 프로젝트 중심의 '한국판 뉴딜'은 투자·고용의 상방 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다"고 전망했다.

그러면서 "경제활력 제고를 위한 추가적 조치가 필요할 가능성, 그간의 상당한(sizeable) 재정 지출 증가에도 재정 여력을 갖췄다"고 평가했다.

OECD는 이번에 세계 각국의 성장률도 줄줄이 낮춰 잡았다.

OECD는 저성장 고착화, 기업도산 및 금융 불안, 신흥·개발도상국 취약성, 국제 교역 위축 등을 세계 경제 주요 하방 리스크로 꼽으면서 2차 확산이 없을 경우 올해 세계 경제 성장률이 -6.0%가 될 것으로 예상했다. 2차 확산 시 성장률은 -7.6%로 내다봤다.

2차 확산이 없을 때와 있을 때를 나눠 봤을 때 미국은 -7.3% 및 -8.5%, 중국은 -2.6% 및 -3.7%, 유로존은 -9.1% 및 -11.5%, 일본은 -6.0% 및 -7.3%로 성장률을 전망했다.

[OECD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OECD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so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